본문 바로가기

[2018 삼성화재배 월드바둑마스터스] 너무 만만하게 봤다

중앙일보 2019.03.22 00:04 경제 7면 지면보기
<4강전> ●탕웨이싱 9단 ○안국현 8단
 
9보(140~157)=안국현 8단의 눈동자가 중앙으로 뻗어 나온 백 대마의 머리에 머문다. 이제 반상에 남은 마지막 미지수는 상변에서 중앙까지 길게 이어진 백 대마다. 대마의 행방에 따라 이 바둑의 승부도 결정 날 것이다. 별다른 피해 없이 대마가 활로를 찾는다면 안국현에게 충분히 승산이 있다. 
 
기보

기보

뒤늦게 사태를 파악한 탕웨이싱 9단이 좌하귀에서 중앙으로 손을 돌려 141로 공격에 나섰다. 이번 바둑에서 탕웨이싱 9단은 유난히 허점을 많이 드러내고 있다. 아마도 그는 안국현 8단을 너무 만만하게 보고 있었던 게 아닐까. 자기 생각이 틀렸다는 것을 그는 지금쯤 서서히 깨달아가고 있었는지도 모른다.
 
참고도

참고도

백이 142로 날일자 뛰어 도망갈 때, 흑은 일단 143으로 상변을 막아 흑의 집 모양을 없앨 수밖에 없다. 흑의 손이 상변에 묶인 사이, 백은 144에서 148까지 좌변을 헤집으며 터를 닦았다. 언뜻 보면 백 대마가 궁지에 몰린 것 같지만, 흑도 허점이 많아서 요리조리 몸뚱이를 비틀어보면 백이 살 궁리를 찾는 게 그리 어렵지 않아 보인다. 
 
150, 152는 좋은 타개의 맥점. 흑은 155로 아래에서 단수칠 수밖에 없는데, '참고도'처럼 흑1로 뻗어 반발하면 백2로 단수치고 백8로 넘어가서 흑이 곤란하다. 한 수 한 수가 진행될수록 점점 판의 기운이 백 쪽으로 실리고 있다. 
 
정아람 기자 aa@joongang.co.kr
공유하기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