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본문

홍준표 “한국당, 김학의·장자연 사건과 무슨 관련…당당하게 대처해라”

중앙일보 2019.03.21 22:08
홍준표 전 자유한국당 대표. 오종택 기자

홍준표 전 자유한국당 대표. 오종택 기자

홍준표 전 자유한국당 대표가 21일 “한국당이 김학의, 장자연 사건과 무슨 관련이 있나”라며 “김학의, 장자연 특검과 김태우·신재민 사건 특검, 김경수 윗선 특검 등 ‘2대2’ 특검으로 타협해 문제를 풀어나가시길 부탁드린다”고 밝혔다.
 
홍 전 대표는 이날 자신의 페이스북에 올린 글에서 “마치 그들을 옹호하는 듯한 자세를 보이는 것은 영화 내부자들의 어느 장면을 국민에게 잘못 각인시키는 우(愚)를 범하게 된다”며 한국당 지도부를 향해 “당당하게 대처하라”고 당부했다. 
 
그는 “지난 연말부터 김태우, 신재민 폭로와 서영교, 손혜원 사건, 문재인 대통령 딸 해외이주 사건, 김경수의 지난 대선 여론조작으로 법정구속 등 연이은 안보 실정에 민생 파탄까지 겹쳐 ‘데드록 사태’였던 문재인 정권을 제대로 공략하지 못하고 5·18폄하 논란 한방으로 수세에 몰렸던 한국당”이라고 비판했다.
 
이어 “최근에 와서는 또다시 저들의 김학의, 장자연 사건 특검 역공에 일방적으로 수세에 몰리는 것은 참으로 안타까운 일”이라며 “정치는 타협이다. 도저히 타협할 수 있는 게 아니라면 서로 주고받는 게 의회 정치”라고 강조했다.  
 
홍 전 대표는 “이제 본궤도에 오르는 총선 레이스에 수세로 일관해 밀리지 않고 육참골단(肉斬骨斷)하는 자세로 임해 달라. 그것이 구국의 길”이라고 밝혔다.
 
김은빈 기자 kim.eunbin@joongang.co.kr
공유하기

Innovation Lab

Branded Content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