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바른미래 “유시춘, EBS 이사장직 사퇴하고 아들 교육에 전념하라”

중앙일보 2019.03.21 21:36
유시춘 EBS 이사장. [뉴시스]

유시춘 EBS 이사장. [뉴시스]

유시춘 EBS 이사장의 아들이 마약 밀반입으로 징역형을 선고받은 사실이 뒤늦게 알려진 가운데 21일 바른미래당이 유 이사장의 사퇴를 촉구하고 나섰다.  
 
김정화 대변인은 이날 논평에서 “유시춘 이사장의 아들이 마약사범으로 현재 수감 중이라는 사실이 밝혀졌다”며 “유 이사장은 정치적 편향성으로 자격 미달 논란이 되었던 대표적인 낙하산 인사다. 점입가경의 극치”라고 말했다.
 
김 대변인은 “마약사범을 조카로 둔 노무현재단 유시민 이사장은 무슨 궤변으로 세상을 향해 훈수 둘지 궁금하다”면서 “누나는 교육방송의 명예를 훼손, 동생은 편향 방송으로 노무현 전 대통령의 ‘통합정신’을 훼손하고 있다”고 했다.
 
이어 “남매가 쌍으로 이사장직 ‘자격 미달’”이라며 “방송통신위원회와 EBS의 부실 검증 또한 빼놓을 수 없는 ‘가관 포인트’”라고 지적했다.
 
김 대변인은 “유시춘 이사장은 ‘아들은 모르는 일’이라며 마약 혐의를 전면 부인하고 있다”며 “‘마약사범을 두둔하는 사람’에게 아이들의 교육을 맡길 수 없다. 즉각 이사장직에서 사퇴하고, 아들 교육에 전념하시라”고 요구했다.
 
김은빈 기자 kim.eunbin@joongang.co.kr
공유하기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