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현직 교통경찰관, 만취상태서 사고 낸 뒤 도주…警, 직위해제

중앙일보 2019.03.21 18:54
술에 취한 채 운전하다 접촉사고를 내고 도망친 현직 경찰관이 경찰에 붙잡혔다. 사진은 일제 음주단속을 하고 있는 경찰. [뉴스1]

술에 취한 채 운전하다 접촉사고를 내고 도망친 현직 경찰관이 경찰에 붙잡혔다. 사진은 일제 음주단속을 하고 있는 경찰. [뉴스1]

술에 취해 핸들을 잡은 한 현직경찰관이 앞 차량과 부딪친 후 달아나다가 경찰에 붙잡혔다.
 
서울 성북경찰서는 노원경찰서 교통과 소속 김모(33) 순경을 도로교통법 위반 혐의(음주운전ㆍ사고 후 미조치)로 21일 입건해 조사하고 있다고 이날 밝혔다.  
 
김 순경은 이날 오전 4시4분쯤 성북구 동소문동 한 도로에서 술에 취한 채 자신의 승용차를 몰고 귀가하다 신호대기 중이던 A씨의 승용차 뒤쪽 범퍼를 들이받고 도주한 혐의를 받는다.
 
김 순경이 사고 직후 도망치자 음주운전을 의심한 A씨는 경찰에 이를 신고했다. 충돌이 경미해 앞 차량과 운전자 모두 피해를 입지는 않았지만 김 순경은 사고 후 별다른 조치를 하지 않은 채 현장에서 도주했다. 차적조회를 통해 김 순경의 신원을 파악한 성북경찰서는 노원경찰서에 공조를 요청했다.
 
이에 노원경찰서는 김 순경을 붙잡아 이날 5시20분쯤 성북경찰서에 인계했다. 경찰은 김 순경의 인적사항 등 기초사실을 확인한 뒤 돌려보냈으며 다시 불러 도주한 경위 등을 조사할 계획이다.
 
검거 당시 김 순경의 혈중알코올농도는 0.08%로 면허정지 수준인 것으로 드러났다.  
 
노원경찰서 관계자는 “김 순경을 직위해제 했으며, 징계할 예정”이라고 밝혔다.
 
한영혜 기자 han.younghye@joongang.co.kr
공유하기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