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본문

트위터 창업자 만난 文대통령…“한국 젊은이에게 영감 주길”

중앙일보 2019.03.21 17:59
문재인 대통령이 21일 오후 청와대에서 잭 도시 트위터 최고경영자(CEO)를 만나 얘기를 나눈 뒤 셀카 요청에 응하고 있다. [연합뉴스]

문재인 대통령이 21일 오후 청와대에서 잭 도시 트위터 최고경영자(CEO)를 만나 얘기를 나눈 뒤 셀카 요청에 응하고 있다. [연합뉴스]

 
문재인 대통령이 21일 청와대에서 잭 도시 트위터 창업자 겸 최고경영자(CEO)를 만나 디지털 소통과 창업가 정신 등에 대해 자유로운 대화를 나눴다. 글로벌 기업 CEO가 청와대를 찾은 것은 이번이 처음이다.
 
문 대통령은 먼저 도시 CEO의 방한을 환영하며 “정치를 시작할 때부터 지금까지 트위터를 국민들과 소통하기 위해 사용하는데 트위터를 직접 만드신 분을 만나 뵙게 돼 반갑다”고 했다.
 
이어 “청와대가 트위터 계정을 새로 만들었을 때 회장께서 트윗으로 축하 메시지를 주신 걸 기억한다”며 “‘함께 배우고 듣고 또 나눌 수 있기를 바란다’는, 특별히 한글로 해주셨는데, 그 메시지야말로 소통의 본질을 이야기할 것”이라고 평가했다.
 
또 “대통령으로 국정을 국민에게 홍보하는 것이 아니라 국민과 서로 소통하는 것이야말로 이 시대 가장 필요하고 중요하다”고 전했다.
 
그러면서 “동양문화에 관심이 많고, 방한 기회에 한국의 젊은이들과 만나기로 돼 있는데, 의미 있는 소통의 시간을 가지길 바란다”며 “한국의 젊은이들에게 영감을 주는 말을 많이 해달라”고 당부했다.
 
이에 도시 CEO는 문 대통령이 트위터를 활용해 국민들과 소통하는 모습에 깊은 감명을 받았음을 전하고 앞으로 트위터 플랫폼을 활용한 더욱 활발한 디지털 외교에 대한 기대를 전했다.
 
문재인 대통령이 21일 오후 청와대에서 잭 도시 트위터 최고경영자를 접견하고 있다. [청와대사진기자단]

문재인 대통령이 21일 오후 청와대에서 잭 도시 트위터 최고경영자를 접견하고 있다. [청와대사진기자단]

 
앞서 문 대통령은 전날 도시 CEO가 문 대통령을 만나길 고대한다는 내용의 트윗을 한 데 대해 “한국 방문을 환영합니다. 사람들이 자유롭게 이야기할 수 있는 소통의 공간을 만들어주어 고맙게 생각합니다”라고 적었다.
 
문 대통령과 도시 CEO의 만남은 도시 CEO의 접견 요청을 청와대가 수락해 성사됐다. 도시 CEO는 전 세계 트위터 사무실을 순회 중이다. 그는 1박 2일간 한국에 머물 예정이다.
 
박광수 기자 park.kwangsoo@joongang.co.kr  
공유하기

Innovation Lab

Branded Content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