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김관영 “패스트트랙, 양보 어려워…무산시 정치적 책임질 것”

중앙일보 2019.03.21 15:23
김관영 바른미래당 원내대표가 21일 국회에서 열린 원내대책회의 회의장으로 들어서고 있다. [연합뉴스]

김관영 바른미래당 원내대표가 21일 국회에서 열린 원내대책회의 회의장으로 들어서고 있다. [연합뉴스]

김관영 바른미래당 원내대표는 21일 선거법 개혁안 등 패스트트랙(신속처리안건 지정)과 관련 “더 이상의 양보하는 것은 쉽지 않다”며 “패스트트랙이 무산될 경우 정치적인 책임을 지겠다”고 밝혔다.
 
김 원내대표는 이날 국회에서 열린 원내정책회의 직후 기자들과 만나 “책임을 지는 것이 마땅한 도리라고 생각한다”며 이같이 말했다.  
 
김 원내대표는 ‘바른미래당 내부에 공수처 안에 대한 부정적인 의견이 있다’는 기자들의 질문에 “어제 의원총회에 결과 중재안과 비슷한 (공수처 안이) 나왔고 그것이 안 되면 (패스트트랙을) 마치자는 의견”이라고 했다.  
 
김 원내대표는 원내정책회의에서 “공수처와 관련한 바른미래당의 요구사항은 7인의 공수처장 추천위원회를 구성할 때 야당 추천 몫 3인을 확보해 달라는 것”이라며 “이는 실질적으로 야당에 거부권을 줘 편향된 인사를 막기 위한 최소한의 요구사항”이라고 설명했다.
 
바른미래당 내부에서는 유승민ㆍ지상욱 등 바른정당계 의원을 중심으로 10여명의 의원들이 패스트트랙에 반대하며 상정을 앞두고 내홍이 깊어지고 있다.  
 
바른미래당은 새로운 협상안을 내고 이것이 관철되지 않으면 패스트트랙 절차를 밟지 않기로 했다. 바른미래당이 미온적 입장으로 선회하면서 자유한국당을 제외한 여야 4당이 추진하던 패스트트랙도 표류할 전망이다.  
 
 
한영혜 기자 han.younghye@joongang.co.kr
공유하기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