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성매매 업소 운영도 모자라…’ 단속정보까지 넘긴 경찰간부

중앙일보 2019.03.21 15:09
바지사장을 내세워 성매매 업소 등을 운영해 부당이득을 취한 현직 경찰간부가 21일 구속기소됐다. [연합뉴스]

바지사장을 내세워 성매매 업소 등을 운영해 부당이득을 취한 현직 경찰간부가 21일 구속기소됐다. [연합뉴스]

 
타인 명의로 성매매 업소를 운영하고, 단속정보를 다른 성매매 업소에 넘겨 부당이득을 취한 현직 경찰간부가 구속 상태로 재판에 넘겨졌다.
 
21일 인천지검 특수부에 따르면 성매매 알선 등 행위의 처벌에 관한 법률 위반 및 뇌물수수 등의 혐의로 경기 화성 모 경찰서 소속 A경감을 구속기소했다.
 
A경감은 2017년 7월~2018년 12월까지 화성 지역에서 속칭 바지사장 B씨를 내세워 성매매 업소를 운영하면서 1억8000만원 상당의 부당 이득을 챙긴 혐의를 받고 있다.
 
또 지난해 12월 인근에서 성매매 업소 3곳을 운영하는 업주 C씨에게 단속정보를 제공하고, 이를 대가로 차량을 제공받기도 했다.
 
검찰은 성매매 업소에 4000만원을 투자해 A경감과 동업을 하고 있던 법조 브로커 D씨를 수사하던 중 A경감의 범행 정황을 포착하고 지난달 27일 긴급체포했다.
 
검찰은 C씨를 뇌물 공여 및 성매매알선법 위반으로 구속 기소하고, 성매매업소 동업자이자 법조 브로커 D씨도 구속해 재판에 넘겼다.
 
범행에 가담한 B씨에 대해서도 범인도피 혐의로 불구속기소를 했다.
 
박광수 기자 park.kwangsoo@joongang.co.kr 
공유하기
Innovation Lab
Branded Content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