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文대통령, ‘극한직업’ 투자한 기업은행 찾아 “돈 벌었겠다” 농담

중앙일보 2019.03.21 14:47
문재인 대통령이 21일 오전 서울 중구 을지로 IBK 기업은행 본점 영업부를 방문, 기업 대출·여신 심사 담당 직원들과 만나 얘기를 나누고 있다. [연합뉴스]

문재인 대통령이 21일 오전 서울 중구 을지로 IBK 기업은행 본점 영업부를 방문, 기업 대출·여신 심사 담당 직원들과 만나 얘기를 나누고 있다. [연합뉴스]

 
한국 영화 역대 흥행 2위를 기록한 ‘극한직업’에 투자한 기업은행을 방문한 문재인 대통령이 “돈 좀 벌었겠다”며 농담을 해 웃음이 터졌다.
 
문 대통령은 21일 서울 을지로 기업은행 본점에서 열린 ‘혁신금융 비전선포식’ 참석에 앞서 이 은행의 기업대출 담당 직원을 격려하고 이야기를 나눴다. 이 과정에서 최종구 금융위원장이 “최근 흥행한 ‘극한직업’도 여기서(기업은행) 투자를 했다”고 말하자 문 대통령은 이같은 농담을 건넸다.
 
문 대통령은 이날 기업은행의 문화콘텐트 금융에 대해 담당직원이 “매년 약 4000억원 자금을 (문화콘텐트) 투자와 대출에 공급하고 있다. 앞으로도 독립영화와 예술영화에 대한 지원을 확대하고 또 투자 영역도 게임이나 디지털콘텐트까지 높여 신(新)한류를 지원하겠다”고 하자 다양한 질문을 던졌다.
 
문 대통령은 직원에게 “콘텐츠를 보고 접수도 하고 또는 투자도 한다는 것이냐”, “수익이 나면 배분을 받고 수익이 나지 않으면 손실도 보는 거냐”고 물었다.
 
투자 업무를 담당하는 한 직원은 “재무제표에 익숙한 은행원이 영화 시나리오만 보고 투자하는 게 쉽지 않다”며 “외부 전문가로부터 정보 등을 얻어 투자 영화 중 손익분기점을 넘은 영화가 절반 이상”이라고 설명했다.
 
문 대통령은 동산 담보를 취급하는 과정에 어려움이 있다는 이야기를 듣고는 “담당자 입장에서는 아주 큰 부담이겠다”라며 공감을 표했다. 그러면서 “담보가 아니라 기술력, 미래성장 가능성을 보고 대출할 수도 있는 수준까지 가야 한다”며 “그래야 금융이 혁신을 뒷받침할 수 있다”고 강조했다.
 
아울러 문 대통령은 소상공인 대출과 관련 “대부업체나 제2금융권, 고금리에 의존하고 있는 분들에게 (현재 출시된 상품인) 1% 저금리가 아니더라도 중금리라도 은행에 끌어들여 이자부담을 낮출 수 있는 것까진 생각해볼 수 없는 거냐”고 물었다.  
 
이에 김도진 은행장은 “그런 상품 개발도 준비하고 있다”며 “(지금 출시된 상품도) 처음 시작할 땐 (자금) 건전성 때문에 적극적 지원이 쉽지 않은 상품이었는데 다행히 정부 재정으로 출자를 해줘서 그 혜택을 소상공인에게 돌려줄 수 있도록 상품을 구성할 수 있었다”고 답했다.  
 
한영혜 기자 han.younghye@joongang.co.kr
공유하기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