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한화 새 구장은 '한밭종합운동장'...원도심 활성화

중앙일보 2019.03.21 14:15
한화 이글스의 새 홈구장(가칭 대전 베이스볼 드림파크) 입지가 대전 한밭종합운동장으로 결정됐다.
 

허태정 시장 새 야구장 부지 발표
현 야구장 옆 한밭종합운동장
1360억원 들여 2025년 개장 예정

허태정 대전시장이 21일 오전 대전시청 대회의실에서 대전 새 야구장 건립 부지(베이스볼 드림파크)로 중구 한밭종합운동장을 발표하고 있다. 김성태 기자

허태정 대전시장이 21일 오전 대전시청 대회의실에서 대전 새 야구장 건립 부지(베이스볼 드림파크)로 중구 한밭종합운동장을 발표하고 있다. 김성태 기자

허태정 대전시장은 21일 브리핑을 통해 "한밭종합운동장이 야구장을 수용하기에 적정한 면적을 확보하고 있다. 도시철도 2호선 개통(2025년)에 따른 대중교통 접근이 용이하고 기존 부지를 활용해 사업 실현성이 높은 것으로 평가됐다"며 이같이 밝혔다.
 
한밭종합운동장은 한화이글스 현 홈구장인 한화생명이글스파크 바로 옆에 있다. 때문에 이는 원도심 활성화를 위한 프로젝트로 평가된다. 대전시는 베이스볼 드림파크를 보문산권 관광벨트를 연계한 도심 활성화 사업으로 활용하겠다는 방침이다.  
 
총 공사비 1360억원이 투입되는 새 야구장은 2025년 2만2000석 규모로 개장한다. 오는 7월까지 야구장 형태, 규모, 상업시설, 편의시설, 운영방안 등에 대한 기본계획을 수립한다. 2020년 말까지 타당성 조사를 진행하고, 2021년부터 설계와 공사를 시작할 예정이다.
 
1964년 개장한 한화생명이글스파크는 전국에서 가장 열악한 야구장으로 꼽힌다.광주와 대구, 창원에 이미 신축 야구장이 들어섰다. 현재 한화생명이글스파크 시설은 야구 팬들의 눈높이와는 차이가 크다. 현재 한화생명이글스파크의 관중석은 1만3000석에 불과한 데다 주차 등 편의시설이 열악하다. 프로야구 최고 인기 야구단으로 도약한 한화의 홈구장으로는 상당히 초라했다.
 
아래쪽 큰 운동장이 한화생명이글스파크, 왼쪽 위가 새 야구장이 들어설 한밭종합운동장. [연합뉴스]

아래쪽 큰 운동장이 한화생명이글스파크, 왼쪽 위가 새 야구장이 들어설 한밭종합운동장. [연합뉴스]

이에 허태정 대전시장은 지난해 6월 지방선거 공약으로 건강, 문화, 예술, 공연, 쇼핑이 어우러진 야구장 신축 계획을 발표했다.그동안 동구 대전역 주변, 중구 한밭종합운동장, 대덕구 신대동, 유성구 구암역 인근과 서남부종합스포츠타운을 새 야구장 후보지로 떠올랐으나 한밭종합운동장으로 최종 결정됐다.
 
김식 기자 seek@joongang.co.kr
공유하기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