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한국신문협회, 제63회 신문의날 표어공모전 당선작 발표

중앙일보 2019.03.21 13:55
한국신문협회·한국신문방송편집인협회·한국기자협회는 제63회 신문의날 표어 공모전 당선작을 발표했다.  
 
제주 채승혜(64)씨의 ‘신문보며 배우네 나무도 숲도 읽어내는 안목’이 대상 수상작으로 선정됐으며, 경기 시흥시 김현진(43)씨의 ‘착 펴면 척 보이는 세상, 다시 신문이다’와 서울 이주상(18)씨의 ‘급류를 타는 세상, 방향키 잡는 신문’ 등 두 편이 우수상 수상작으로 뽑혔다. 
심사위원들은 “‘신문보며 배우네 나무도 숲도 읽어내는 안목’은 표어의 정형화된 운율을 벗어나고 내용도 당연해 보이지만 신문의 정수인 정확한 팩트, 팩트들이 엮여 일궈내는 가치의 중요성을 울림과 여운 가득하게 담아낸 작품”이라고 평가했다.
 
대상 수상자에게는 상금 100만원과 상패가, 우수상 수상자에게는 상금 50만원과 상패가 수여된다. 시상식은 4월4일 오후 4시30분 서울 중구 한국프레스센터에서 열리는 제63회 신문의 날 기념대회에서 열린다. 
 정현목 기자 gojhm@joongang.co.kr  
 
공유하기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