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조명균 “대북특사 필요성 절감…현재 北 입장 정리 기다려”

중앙일보 2019.03.21 13:37
조명균 통일부 장관. 임현동 기자

조명균 통일부 장관. 임현동 기자

 
조명균 통일부 장관이 21일 북측 상황 파악을 위해 특사 파견 필요성을 절감하고 있지만, 현재는 북측 입장을 기다리고 있는 단계라며 신중한 입장을 보였다.
 
조 장관은 이날 국회 남북경제협력특별위원회 전체회의에서 대북특사 파견 입장을 묻는 말에 “그런 필요성을 저희가 느끼고 있다”며 “다만, 아직 북측에선 입장을 정리하는 시간이 필요하기에 저희는 그걸 기다리고 있다”고 설명했다.
 
조 관장은 “남북연락사무소에서 지금도 매일 북측과 하루 두 세 차례씩 접촉이 있다”며 “북측 사무소 직원들이 북미정상회담 결과에 나름대로 관심을 갖고 있어 그걸 통해 (북한의 상황을) 파악할 수 있는데 상당히 북측이 입장 표현을 조심하는 태도를 보이고 있다”고 전했다.
 
그러면서 “북측이 나름 결과를 복기하고, 향후 전략 방향을 모색해 나가는 신중한 상황에 있지 않나 생각하고 있다”고 덧붙였다.
 
대북제재와 관련해서는 “(비핵화를 위해서는) 현재로써 대북제재가 유지돼야 한다는 것이 국제사회 여론이지만, 비핵화를 추동하기 위해서는 그(대북제재) 자체가 수단이기 때문에 수단에 맞게 활용하는 것도 필요하다”고 말했다.
 
‘금강산 관광 재개를 위해서는 박왕자 씨 피격사건에 대한 북측의 사과를 받아야 한다’는 지적에는 “신변보장 등 여러 필요한 절차를 밟아가면서 재개해야 한다고 생각한다”고 답했다.
 
 박광수 기자 park.kwangsoo@joongang.co.kr
공유하기
Innovation Lab
Branded Content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