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좋은 데 쓰세요” 복지센터에 현금 1000만원 놓고 사라진 ‘천사’

중앙일보 2019.03.21 13:29
충남 천안시에 ‘얼굴 없는 천사’가 나타나 ‘좋은 데 쓰셨으면 합니다’라는 메모지와 함께 현금 1000만원을 놔두고 사라졌다. [사진 천안시]

충남 천안시에 ‘얼굴 없는 천사’가 나타나 ‘좋은 데 쓰셨으면 합니다’라는 메모지와 함께 현금 1000만원을 놔두고 사라졌다. [사진 천안시]

충남 천안시에 ‘얼굴 없는 천사’가 나타났다. 충남 천안시 성정2동행정복지센터에 신원을 알 수 없는 50대 남자가 현금 1000만원을 놓고 사라졌다.
 
21일 시에 따르면 지난 20일 오전 11시30분쯤 성정2동행정복지센터에 마스크를 쓴 50대 남자가 들어와 현금 1000만원이 들어 있는 쇼핑백을 복지팀 책상 위에 놓고 유유히 사라졌다.
 
쇼핑백 안에는 ‘좋은 데 쓰셨으면 합니다’라는 메모지와 함께 5만원권 100장과 1만원권 500장이 신문지에 싸여 있었다.  
 
당시 복지센터 직원들은 업무 중이라 ‘도움을 받은 시민이 먹을 것을 두고 갔나보다’고 생각하고 바로 반응을 하지 않았다고 한다. 이런 민원인들이 종종 있었기 때문이다.
 
쇼핑백을 뒤늦게 열어 본 직원들은 그를 찾기 위해 뛰쳐나갔으나 ‘얼굴 없는 천사’는 사라진 뒤였다. 시민들은 “이분이야말로 진정한 기부자의 표상”라고 칭찬을 쏟아냈다.
 
송재열 동장은 “어려운 경제 속에서도 따뜻한 마음으로 이웃사랑을 실천하는 익명의 기부자에게 깊은 감사와 존경을 표한다”며 “이러한 선행이 널리 알려져 더불어 사는 사회의 본보기가 됐으면 한다”고 말했다.
 
시는 후원금을 충남사회복지공동모금회로 지정 기탁해 어려운 이웃을 위해 사용될 예정이다.
 
신문지에 싸여 있는 돈뭉치. [사진 천안시]

신문지에 싸여 있는 돈뭉치. [사진 천안시]

한영혜 기자 han.younghye@joongang.co.kr
공유하기
Innovation Lab
Branded Content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