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난소암·복막암 대가 박상윤 국립암센터 교수 국민훈장 수상

중앙일보 2019.03.21 10:47
 난소암의 대가 박상윤 국립암센터 전 자궁암센터장이 국민훈장을 받았다. 박상윤 박사는 21일 서울 마포구 베스트웨스턴 프리미어 호텔에서 개최된 제 12회 암 예방의 날 기념식에서 국민훈장 동백장을 수상했다. 산부인과 전문의인 박상윤 박사는 획기적인 수술법으로 희귀난치암인 난소암ㆍ복막암 환자의 생존율을 높인 공로를 인정받았다. 그는 난소암 환자에 대한 복강내 온열 항암화학요법(암 수술 뒤 남은 암세포를 죽이기 위해 고온의 항암제를 주입하는 치료법)의 안정성과 효과성을 입증해 치료 효과를 향상시켰다. 또 유전성 난소암 연구로 난소암의 원인 규명ㆍ진단의 발전을 이끌고, 난소암 예방을 위한 유전자 검사와 난소난관절제술의 급여화에 기여했다.    
박상윤 전 국립암센터 자궁암센터장

박상윤 전 국립암센터 자궁암센터장

 
한편, 이 날 국립암센터 조관호 박사는 국민포장을, 정진수 박사는 대통령표창을 각각 받았다. 국민포장을 수여받은 조 박사는 우리나라 최초로 양성자치료기를 도입해 국내 입자치료 및 연구를 활성화했다. 정진수 국립암센터 부속병원장은 신장암 명의로서 매년 4000명 이상의 신장암 환자를 진료하고, 희귀난치암 진료 기반 강화 및 간호간병통합서비스 확대 운영 등 국립암센터 부속병원의 공공성 강화에 앞장선 공로를 인정받았다.  
이에스더 기자 etoile@joongang.co.kr  
 
공유하기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