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차태현, ‘라디오스타’ 마지막 방송은 어땠나…통편집·마지막 인사 無

중앙일보 2019.03.21 09:57
[사진 MBC ‘라디오스타’ 방송화면 캡처]

[사진 MBC ‘라디오스타’ 방송화면 캡처]

 
배우 차태현이 MC로 참여하던 ‘라디오스타’에서 마지막 인사 없이 하차했다.
 
20일 방송된 MBC ‘라디오스타’는 ‘오 마이 딸링’ 특집으로 꾸며졌으며 설운도, 장범준, 심지호, 고영배가 출연했다.
 
이날 ‘라디오스타’는 앞서 내기 골프로 논란에 휩싸인 뒤 방송 하차를 선언한 차태현의 마지막 방송분이었다.  
 
‘라디오스타’ 마지막 방송에서 차태현은 소위 말하는 ‘통편집’은 없었다. 하지만 게스트에게 질문할 때도 원샷 아닌 풀샷으로 등장했으며, 웃음소리와 목소리만 들리고 화면에 얼굴이 잡히지 않은 경우도 있었다.    
 
또한 차태현은 방송에서 하차 전 마지막 인사를 전하지 못했다. 프로그램 하차가 갑작스럽게 결정됐기 때문에 그는 별다른 인사나 사과 없이 방송을 마무리 지었다.
 
한편, 최근 차태현은 KBS 2TV ‘해피선데이-1박2일’에 함께 출연 중인 김준호와 수백만원대의 내기 골프를 했다는 의혹에 휩싸였다. 이는 경찰에 압수된 정준영의 휴대전화 대화 내용에서 포착된 것이다.
 
이와 관련 차태현은 지난 17일 공식입장을 내고 “보도에 나온 것처럼 해외에서 골프를 친 것은 아니고 국내에서 저희끼리 재미로 게임이라 생각하고 쳤던 것이고 돈은 그 당시에 바로 다시 돌려줬다”고 해명했다.  
 
이어 “저희끼리 재미 삼아 했던 행동이지만, 그런 내용을 단체방에 올린 저의 모습을 보게 되어 너무나 부끄럽다”며 “많은 사랑을 받은 공인으로서 도저히 용납될 수 없는 일이라 생각한다”고 사과했다.  
 
이후 그는 모든 방송에서 하차하며 자숙하겠다고 했다.  
 
이지영 기자 lee.jiyoung2@joongang.co.kr
 
 
 
 
 
 
공유하기
Innovation Lab
Branded Content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