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美국무부 “북한인권 개선 사업 등에 67억원 지원 예정”

중앙일보 2019.03.21 08:59
문재인 대통령 평양을 방문했을 당시 능라도 5·1경기장에서 주민들이 대집단체조를 보기 위해 방문한 남북정상을 바라보고 있는 북한 주민들의 모습. [연합뉴스]

문재인 대통령 평양을 방문했을 당시 능라도 5·1경기장에서 주민들이 대집단체조를 보기 위해 방문한 남북정상을 바라보고 있는 북한 주민들의 모습. [연합뉴스]

미국 국무부가 북한 인권개선과 대북정보 유입 분야 등에 총 600만 달러(67억 5900만원)를 지원할 예정이다. 
 

민주주의·인권·노동국 기금지원 공고
인권개선과 정보유입 사업 단체 대상

21일(현지시간) VOA(미국의소리) 보도에 따르면 미 국무부 민주주의·인권·노동국은 북한의 인권과 책임 추궁, 정보 접근을 위해 활동하는 국내외 단체·기관들을 대상으로 한 기금 지원 공고를 20일 발표했다. 
 
국무부는 대북 정보 유입과 내부 정보 유출, 북한 내 정보 유통을 촉진하는 사업에는 350만 달러(39억 4000만원)를 지원할 예정이다. 대북 라디오 방송 제작, 북한 주민을 위한 콘텐트 생산 등이 이 분야에 해당한다. 또 북한 인권 개선과 관련한 사업엔 150만 달러(16억 9000만원)를 지원할 계획이다. 북한 정치범수용소에 대한 온라인 데이터베이스를 구축, 강제 북송 등 인권 유린 사례 수집, 인권 상황에 관한 보고서 발표 등이 이와 관련된 활동에 포함된다.
 
국무부는 “공고 마감시한은 다음 달 17일”이라며 “2~5개 기관·단체를 지원 대상으로 한다. (기금 지원에)선정된 단체와 기간들의 활동 기간은 18~42개월”이라고 밝혔다. 또 “모든 사업은 개혁으로 이어질 수 있는 영향력을 갖는 것을 목표로 해야 하며 국무부의 지원이 끝나더라도 지속할 수 있는 잠재적 가능성이 있어야 한다”고 덧붙였다.
 
이외 국무부는 별도의 고정 지원금 그랜트 프로그램을 통해 대북 정보 유입과 내부 정보 유출, 북한 내 정보 유통을 촉진하는 사업에 50만 달러(5억 6000만원), 북한의 인권 유린을 기록하고 이에 대한 국제적 인식을 제고하는 사업에 50만 달러를 지원한다고 밝혔다.
 
김지아 기자 kim.jia@joongang.co.kr
 
 
 
공유하기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