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美연준 기준 금리동결…대차대조표 축소 9월 중단

중앙일보 2019.03.21 05:37
제롬 파월 미국 연방준비제도(Fed) 의장. [AP 연합뉴스]

제롬 파월 미국 연방준비제도(Fed) 의장. [AP 연합뉴스]

미국 연방준비제도(Fed)가 경기 둔화에 대한 우려를 밝히며 올해는 금리 인상이 어렵다는 사실을 밝혔다.  

 
연준은 20일(현지시간) 연방공개시장위원회(FOMC) 정례회의에서 기준금리인 연방기금금리(FFR)를 종전 수준인 2.25~2.50% 유지하기로 만장일치로 결정했다고 밝혔다. FFR은 미 정책 금리로서 각종 금융 거래에서 준거 금리로 활용된다.
 
연준은 지난 1월 회의에서도 기준금리를 동결한 바 있다.
 
연준은 당시 성명에서 “세계 경제 및 금융의 전개와 낮은(muted) 물가 상승 압력 등을 고려해 연방기금금리 목표 범위에 대한 향후 조정을 결정할 때 ‘인내심’(patient)을 가질 것”이라며 통화 긴축 속도를 조절하겠다는 의사를 내비쳤다. 또 그동안 정책결정 성명에 포함했던 ‘추가적·점진적인 금리 인상’이라는 문구를 삭제했다.
 
이는 미국 경기둔화 조짐과 글로벌 경기 불확실성 등을 고려한 조처로 풀이된다.
 
연준에 따르면 경기와 통화시장 상황이 예상대로 전개될 경우 오는 9월 대차대조표 축소는 종료될 것으로 보인다. 이 시점에서 모기지담보부증권(MBS)의 상환은 월간 최대 200억달러까지 재무부에 재투자된다. 따라서 연준은 일반적으로 자산에 대해서 재무부 단독 접근 방식으로 전환된다.
 
연준은 이 조처가 장기 금리 인하에 도움이 될 것으로 예상한다고 말했다고 AP통신은 전했다.
 
보유자산 축소란 연준이 보유한 채권을 매각하고 시중의 달러화를 회수하는 정책을 말한다. 중앙은행이 채권을 사들이면서 돈을 풀어 시중에 풍부한 유동성을 공급하는 ‘양적 완화’(QE)의 정반대 개념이다.
 
연준의 이번 금리 동결 결정은 금융시장의 예상과 부합하는 것이다.
 
블룸버그통신이 지난 13∼15일 경제전문가 30여명을 대상으로 조사한 결과 전문가들은 올해 금리가 9월에 1차례 인상될 것으로 전망했다. 월스트리트저널(WSJ)이 8∼12일 경제전문가 60여명을 상대로 설문 조사한 결과에서도 응답자의 57%가 금리 인상 시점으로 ‘9월 이후’를 꼽았다.
 
연준은 2015년 ‘제로(0) 금리’ 정책 종료를 선언한 후 지금까지 9차례 금리를 인상했다. 지난해에는 3·6·9·12월에 걸쳐 4차례 금리를 올렸다.
 
배재성 기자 hongdoya@joongang.co.kr
공유하기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