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본문

‘성관계 몰카 촬영·유통’ 정준영 영장실질심사…구속여부 오늘 밤 결정

중앙일보 2019.03.21 05:28
성관계 동영상 불법 촬영·유포 논란을 빚은 가수 정준영. [연합뉴스]

성관계 동영상 불법 촬영·유포 논란을 빚은 가수 정준영. [연합뉴스]

 
성관계 동영상을 불법적으로 촬영·유통한 혐의를 받는 가수 정준영(30)의 구속 여부가 21일 결정된다.
 
서울중앙지법은 이날 오전 10시 30분 임민성 부장판사 심리로 정준영에 대한 구속 전 피의자 심문(영장실질심사)을 열고 구속 여부를 가린다.
 
정준영은 빅뱅 멤버 승리(29·본명 이승현) 등과 함께 있는 카카오톡 대화방 등에 불법 촬영한 것으로 의심되는 성관계 동영상을 유포한 혐의(성폭력범죄의 처벌 등에 관한 특례법 위반)를 받는다.
 
또 정준영은 2015년 말 한 카카오톡 대화방에서 여성들과의 성관계 사실을 언급하며 몰래 촬영한 영상을 전송하는 등 동영상과 사진을 지인들과 수차례 공유한 것으로 전해졌다. 피해자도 10명에 달하는 것으로 추정된다.
 
더불어 정준영 등과 함께 있는 대화방에서 불법 동영상을 공유한 혐의를 받는 버닝썬 직원 김모씨에 대한 영장심사도 이날 오전 10시 30분 서울중앙지법에서 열린다.
 
‘버닝썬 사태’ 도화선이 된 폭행 사건과 관련된 버닝썬 이사 장모씨에 대한 영장심사도 이날 열린다. 장씨에 대한 영장심사는 신종열 부장판사 심리로 진행된다.
 
장씨는 지난해 11월 24일 이 클럽에서 손님인 김상교(28)씨를 때려 상처를 입힌 혐의(상해)를 받는다.
 
또한 1년 넘도록 미제 사건으로 남았다가 경찰의 재수사 끝에 신원이 드러난 강남 유명 클럽 ‘아레나’ 폭행사건 가해자인 보안요원 윤모씨에 대한 영장심사도 이날로 예정됐다.
 
윤씨는 폭력행위 등 처벌에 관한 법률 위반(공동상해) 혐의로 구속영장이 청구됐다. 윤씨는 2017년 10월 28일 오전 4시께 아레나에서 손님 A씨를 폭행해 전치 5주의 상해를 입힌 혐의를 받는다.
 
사건 당시 신고를 받은 경찰관이 현장에 출동했고 서울 강남경찰서가 수사에 나섰으나 1년이 넘도록 해결되지 않았다. 하지만 클럽 ‘버닝썬’을 둘러싼 여러 의혹이 증폭되자 서울지방경찰청은 재수사에 착수해 2주 만에 윤씨를 입건했다.
 
한편, 이들에 대한 구속 여부는 밤늦게 결정될 전망이다.
 
이지영 기자 lee.jiyoung2@joongang.co.kr
공유하기

Innovation Lab

Branded Content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