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골든브랜드] 미세먼지 잡는 4단계 공기청정 전문필터 탑재

중앙일보 2019.03.21 00:03 5면 지면보기
 에어컨
LG전자의 LG 휘센이 ‘2019 한국산업의 브랜드파워(K-BPI) 에어컨 부문’에서 골든브랜드로 선정됐다.
 
 LG 휘센 씽큐 에어컨은 한 단계 진화한 교감형 인공지능 ‘인공지능 스마트케어+’를 탑재, 실내외 온도·습도·공기질 등 생활환경과 고객의 사용패턴까지 학습해 알아서 적절한 코스로 작동한다. 또 필터 교체 시기 등을 확인해 알려주는 ‘스마트 가이드’도 편리하다. 벽걸이형 에어컨에도 인공지능 음성인식을 처음으로 탑재했다.
 
LG 휘센 씽큐 에어컨은 환경을 학습해 알아서 적절한 코스로 작동한다.

LG 휘센 씽큐 에어컨은 환경을 학습해 알아서 적절한 코스로 작동한다.

 미세먼지가 날로 심각해지면서 2019년형 LG 휘센 씽큐 에어컨의 공기청정 기능도 대폭 강화됐다. 우선 청정면적이 기존보다 2평 더 넓어져 최대 20평(66.1㎡) 공간의 공기를 깨끗하게 관리할 수 있다. 큰 먼지와 작은 먼지를 제거하는 ‘극세필터’, 황사와 초미세먼지를 제거하는 ‘초미세미니필터’, 극초미세먼지를 제거하는 ‘초미세플러스필터’, 먼지를 끌어모아 먼지 제거 성능을 강화하는 ‘집진이오나이저’ 등 4단계 공기청정 전문필터를 탑재했다.
 
 실시간 전력소비량, 누진세 적용 여부, 예상 전기요금 등을 디스플레이에서 한 눈에 확인할 수 있는 ‘에너지 모니터링’ 기능도 국내 최초로 적용했다.
 
 중앙일보디자인=김재학 기자 kim.jaihak@joongang.co.kr
공유하기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