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골든브랜드] ‘독립냉각’기술 탑재, 김치 종류별로 맞춤 보관

중앙일보 2019.03.21 00:03 2면 지면보기
김치냉장고
대유위니아의 딤채가 ‘2019 한국산업의 브랜드파워(K-BPI) 김치냉장고 부문’에서 골든브랜드로 선정됐다.
 
딤채는 1995년 출시 이후 지속적인 기술 개발과 트렌드 반영으로 김치냉장고의 대명사로 불리고 있다. 주거문화의 서구화로 인해 포기해야 했던 한겨울 땅속 김장김치 본연의 맛을 발효과학으로 되살려 건강하고 맛있는 김치를 오랜 기간 즐길 수 있도록 했다. 여기에다 다양한 식품을 숙성·발효·보관하는 전문기능을 강화하고 있다. 특히 2019년형 딤채는 룸별로 냉각기를 달리 사용하는 ‘오리지널 독립냉각’ 기술을 탑재, 김치 종류별로 원하는 익힘 정도에 따라 보관할 수 있다.
 
딤채는 변화하는 소비자 사용환경에 맞춰 활용도 높은 편의 기능을 탑재했다.

딤채는 변화하는 소비자 사용환경에 맞춰 활용도 높은 편의 기능을 탑재했다.

이와 함께 열대과일 10종의 특별 보관 모드를 갖춰 냉해나 부패 없이 오랫동안 높은 당도를 유지할 수 있게 한다. 감자·고구마·가지 등 채소류, 주류·장류, 쌀 보관 모드도 있다.
 
소비자 사용 환경에 맞춘 다양한 편의기능도 추가됐다. 400ℓ급 이상 스탠드형 제품에 도어포켓을 추가했다. 병 용기 보관이 수월해져 깔끔하고 편리하게 공간을 활용할 수 있다. 신선 보관실 안쪽에는 냉동육의 빠른 해동을 돕는 ‘고메 플레이트’를 장착했다. 
 
 
중앙일보디자인=김재학 기자 kim.jaihak@joongang.co.kr
공유하기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