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시선집중] 3·1운동 및 임시정부 수립 100주년 기념해 독립유공자, 후손에게 ‘행복상자’ 전달

중앙일보 2019.03.21 00:02 Week& 1면 지면보기
하나금융그룹 
하나금융그룹 소속 임직원과 가족 봉사단 100여 명은 백범 김구 기념관에서 독립유공자와 후손 에게 전달할 ‘행복상자’에 물품을 담고 포장하는 봉사활동을 했다. [사진 하나금융그룹 ]

하나금융그룹 소속 임직원과 가족 봉사단 100여 명은 백범 김구 기념관에서 독립유공자와 후손 에게 전달할 ‘행복상자’에 물품을 담고 포장하는 봉사활동을 했다. [사진 하나금융그룹 ]

하나금융그룹은 지난 16일 3·1운동 및 임시정부 수립 100주년을 기념해 독립유공자 35인과 후손 200명에게 감사의 마음을 담은 ‘행복상자’를 전달했다.
 
‘행복상자’는 하나금융그룹의 대표적인 사회공헌 브랜드 중 하나다. 이번 ‘행복상자’에는 독립유공자 및 후손에게 감사의 마음을 전하고 무병장수를 기원하기 위한 다양한 물품을 담았다.
 
이날 하나금융그룹 소속 임직원과 가족 봉사단 100여 명은 서울시 용산구 효창공원에 위치한 백범 김구 기념관에 모여 독립의 의미를 되새기며 ‘행복상자’에 물품을 담고 직접 포장하는 봉사활동을 진행했다.
 
이번 봉사활동에는 독립유공자 후손 10여 명도 함께해 다른 독립유공자 및 후손을 위한 ‘행복상자’를 만들어 그 의미를 더했다.
 
하나금융그룹 관계자는 “가족과 함께 의미 있는 곳에서 독립의 의미를 되새기고 소중한 분들께 감사의 마음을 전할 수 있어서 기쁘다”면서 “특히 오늘 함께 해주신 독립유공자 후손 여러분께도 고마움을 전하고 싶다”고 소감을 밝혔다.
 
하나금융그룹은 지난 2015년부터 사회복지공동모금회를 통해 독립유공자 후손을 위한 후원을 꾸준히 이어오고 있다. 또한 ▶지난 2월 독립유공자유족회에 기부금 전달 ▶3·1운동 및 임시정부 수립 100주년 기념 래퍼 김하온 참여 나라사랑 동영상 제작 및 캠페인 실시 ▶1조원 한도 특판 정기예금 판매 등 ‘행복한 금융’ 가치 실현을 위한 다양한 활동을 해오고 있다.
 
 
중앙일보디자인=김승수 기자
공유하기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