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황교안, 김학의 의혹에 “흠집내기도 가지각색…가증스럽고 졸렬”

중앙일보 2019.03.20 15:20
황교안 자유한국당 대표. 임현동 기자

황교안 자유한국당 대표. 임현동 기자

 
황교안 자유한국당 대표가 20일 김학의 전 법무부 차관 사건과 관련해 자신의 이름이 거론되는 데 대해 “흠집 내기 위한 방법도 가지각색”이라며 강하게 반박했다. 김 전 차관의 사건 수사 당시 황 대표는 법무부 장관이었다.
 
황 대표는 이날 자신의 페이스북에 올린 ‘악한세력은 존재합니다’라는 제하의 글에서 “제가 전 법무부 차관의 성접대 의혹사건에 개입했다고 왜곡하고, 심지어 제 아들마저 음해세력들의 타깃이 됐다”며 이같이 밝혔다.
 
그러면서 “음흉한 조작과 검은 모략, 참 가증스럽고 졸렬하다”고도 했다.
 
황 대표는 “부끄럽지도 않습니까”라며 “아무리 권력에 눈이 멀어도, 눈 뜨고 국민을 바라보라. 허위 사실을 기획하고, 조작하고 모략할 그 시간에 치열한 삶의 현장으로 가서 국민 한 분이라도 더 만나 이야기를 듣고, 그들의 고통과 불만을 어루만져달라”고 촉구했다.
 
이어 “악한 세력은 존재한다”며 “목적을 위해서는 본능을 거침없이 드러내는 검은 결속과 비겁한 선동, 신뢰도 사랑도 양심도 없는 권력에 눈먼 자들의 비겁한 음해, 지금 우리 가까이 존재하는 악한 세력”이라고 말했다.
 
또 “천사도 존재한다. 삶의 현장을 묵묵히 지키며 미래의 꿈을 키워가는 대한민국 국민, 지금 우리 가까이 존재하는 천사”라며 “저는 오늘 저녁 보궐선거 지역인 창원으로 내려가 창원 시민, 통영·고성 시민과 마음을 나누고자 한다. 여러분께 틈틈이 현장 소식을 전하겠다. 응원해달라”고 덧붙였다.
 
[황교안 페이스북 갈무리]

[황교안 페이스북 갈무리]

 
박광수 기자 park.kwangsoo@joongang.co.kr 
공유하기
Innovation Lab
Branded Content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