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본문

국민 71% “김학의‧장자연 사건, 특검 도입 필요”

중앙일보 2019.03.20 13:20
김학의 전 법무부 차관. [중앙포토]

김학의 전 법무부 차관. [중앙포토]

 
국민 대다수가 김학의 전 법무부 차관 사건과 고(故) 장자연 리스트 사건을 위해 특별검사를 도입하는 데 찬성하는 것으로 나타났다.
 
20일 여론조사기관 리얼미터가 오마이뉴스 의뢰로 지난 19일 전국 성인 남녀 502명을 대상으로 조사한 결과 김학의‧장자연 사건에 대해 응답자의 71.7%가 ‘특권층 연루, 수사기관의 은폐‧축소 정황이 있으므로 특검도입에 찬성한다’고 답했다.
 
반면, ‘검찰이나 경찰 수사로도 충분하므로 특검 도입에 반대한다’는 여론은 17.0%에 그쳤다. 모름·무응답은 11.3%로 집계됐다.
 
리얼미터 측은 “김 전 차관 사건에 대한 검찰의 무혐의 처분, 버닝썬과 경찰의 유착 의혹 등 기존 수사기관에 대한 신뢰가 떨어지고 있는 데 따른 것으로 보인다”고 분석했다.
 
세부적으로 보수층을 포함한 거의 모든 이념 성향, 정당 지지층, 연령, 지역에서 특검 찬성 여론이 높았다. 특히 더불어민주당과 정의당 지지층, 진보층에서 찬성 응답이 90%를 넘었다.
 
하지만 자유한국당 지지층에서는 찬성 39.2%, 반대 38.5%로 찬반 양론이 팽팽하게 맞섰다.
 
이번 조사는 6943명에게 접촉해 최종 502명이 응답을 완료 7.2%의 응답률을 보였다. 표본오차는 95% 신뢰수준에서 ±4.4% 포인트이다. 자세한 내용은 중앙선거여론조사심의위원회와 리얼미터 홈페이지를 참조하면 된다.
 
박광수 기자 park.kwangsoo@joongang.co.kr 
공유하기

Innovation Lab

Branded Content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