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유승민 “선거법 패스트트랙 불가”…여야4당 공조 흔들?

중앙일보 2019.03.20 12:51
유승민 바른미래당 의원이 20일 오전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선거법 관련 패스트트랙 처리 논의를 위한 비공개 의원총회를 마치고 취재진의 질문에 답하고 있다. [뉴스1]

유승민 바른미래당 의원이 20일 오전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선거법 관련 패스트트랙 처리 논의를 위한 비공개 의원총회를 마치고 취재진의 질문에 답하고 있다. [뉴스1]

 
여야4당이 잠정 합의한 선거제 개혁법안 등의 패스트트랙(신속처리안건 지정)과 관련 사실상의 캐스팅보트를 쥐고 있는 바른미래당의 유승민 의원이 “선거법과 국회법은 과거 지금보다 훨씬 다수당의 횡포가 심할 때도 숫자의 횡포를 통해 결정한 적이 없었다”며 반대 입장을 분명히 했다.
 
유 의원은 이날 오전 국회 비공개 의원총회에 참석한 후 취재진과 만나 “선거법을 패스트트랙 해서는 안 된다는 이야기를 분명히 했다”며 이같이 강조했다.
 
이어 “선거법은 특히 게임의 규칙에 관한 문제이기 때문에 과거 다수 여당이 있었더라도 이 문제는 끝까지 최종합의를 통해서 했던 것이 국회의 오랜 전통이었다”며 “패스트트랙은 결국 숫자로 하는 것”이라고 지적했다.
 
패스트트랙 추진이 당내 다수 의견이냐는 질문에는 “확인이 안 됐다”며 “아무리 좋은 선거법이라도 패스트트랙 하는 것은 맞지 않는다는 의견을 드렸고 오늘 결론을 못 내릴 것 같다”고 답했다.
 
한편, 이날 오전 9시부터 진행된 바른미래당 비공개 의원총회에는 손학규 대표와 김관영 원내대표, 유 의원 등이 참석했다.
 
이날 회의는 유 의원을 비롯해 지상욱, 하태경 등 바른정당계 의원들을 중심으로 패스트트랙에 대한 강한 반대입장이 나오면서 갈등만 재확인했다.
 
이에 투표를 통해서 당론을 결정해야 한다는 목소리까지 나왔다. 그러나 이 경우, 의원수 3분의 2가 찬성해야 하지만 현재로썬 충족시키기 어렵다는 것이 대체적인 관측이다.
 
박광수 기자 park.kwangsoo@joongang.co.kr 
공유하기
Innovation Lab
Branded Content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