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日, 세계유산 내 강제징용 표시 안해…유네스코 “지켜보고 있다”

중앙일보 2019.03.20 09:28
유네스코가 서경덕 교수에게 보낸 편지. [서경덕 교수 제공=연합뉴스]

유네스코가 서경덕 교수에게 보낸 편지. [서경덕 교수 제공=연합뉴스]

 
유네스코 세계유산위원회가 일본이 메이지유신 산업혁명 유산을 세계유산으로 등재하면서 약속한 강제징용 사실을 알리는 후속 조치 이행에 대해 “충실히 지켜보고 있다”고 밝혔다.
 
앞서 일본 정부는 2015년 하시마(군함도)·다카시마·미이케 등 탄광과 야하타 제철소 등 메이지유신 산업혁명 유산을 유네스코 세계유산에 올리면서 조선인 강제징용 사실을 알리는 정보센터 설치 등 후속 조치를 약속했지만, 지금까지 이행하지 않고 있다.
 
서경덕 성신여대 교수는 “지난해 12월 이런 상황을 지적하는 내용의 편지를 유네스코의 오드레 아줄레 사무총장과 21개 세계유산위원회 위원국에 보냈다”라며 “최근 유네스코로부터 답장을 받았다”고 말했다.
 
서 교수는 편지를 보낼 당시 일본이 약속을 이행하지 않는 현장(하시마·다카시마·미이케 탄광과 야하타 제철소 등)을 직접 답사해 촬영한 사진 자료들을 동봉했다.
 
유네스코는 회신에서 “정보 및 의견을 구하기 위해 우리는 관할 당국인 유네스코 일본대표부에 귀하의 편지를 전달했다”며 “우리는 자문 기관들과 협력해 세계유산위원회의 결정을 실행함과 동시에 충실히 지켜보고 있다”고 답했다.
 
서경덕 교수가 지난해 12월 15일 유네스코에 발송한 우편물. [서경덕 교수 제공=연합뉴스]

서경덕 교수가 지난해 12월 15일 유네스코에 발송한 우편물. [서경덕 교수 제공=연합뉴스]

 
더불어 서 교수는 오는 4월 하시마 탄광을 방문한 뒤 강제징용 사실을 알리는 후속 조치 여부를 확인하고 또 유네스코에 상황을 전하는 사진과 영상 등을 보낼 계획이다.
 
서 교수는 “일본은 메이지유신 산업혁명 유산을 유네스코 세계유산에 올린 뒤 약속 이행은 하지 않고 오직 관광지로만 홍보하고 있다”며 “이런 현실을 계속 유네스코에 알려 일본 정부를 압박해 나갈 것”이라고 말했다.
 
이지영 기자 lee.jiyoung2@joongang.co.kr
공유하기
Innovation Lab
Branded Content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