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본문

1조 쏟는 SK이노베이션 美공장···로스 상무장관도 떴다

중앙일보 2019.03.20 09:00
 미국 조지아주의 주도인 애틀랜타에서 북동쪽으로 110㎞를 달렸다. 사우스캐롤라이나주로 넘어서기 전에 나타난 소도시 커머스시에서 19일 오전(현지시간) 조지아주 역사에 남을만한 행사가 치러졌다. 조지아주 역대 최대규모의 외자 유치에 2000여명을 고용하는 생산시설의 기공식이다.
 
19(현지시간) 미국 조지아주 커머스시에서 열린 SK이노베이션의 전기차 배터리 공장 기공식. 왼쪽부터 팻 윌슨 조지아주 커미셔너, 민수르 아이다(DNP사 임원), 데이브 필리프(포드 임원), 클락 힐(커머스 시장), 톰 크로우(잭슨카운티 위원장), 김준 SK이노베이션 총괄사장, 윌버 로스(미국 상무부 장관), 브라이언 켐프(조지아 주지사), 최재원 SK 수석부회장, 더그 콜린스(미 연방 하원의원), 스테판 좀머(폴크스바겐 이사), 마이클 배커(폴크스바겐 임원), 프랭크 블로메(폴크스바겐 임원), 윤예선 SK이노베이션 배터리사업대표. SK이노베이션 제공

19(현지시간) 미국 조지아주 커머스시에서 열린 SK이노베이션의 전기차 배터리 공장 기공식. 왼쪽부터 팻 윌슨 조지아주 커미셔너, 민수르 아이다(DNP사 임원), 데이브 필리프(포드 임원), 클락 힐(커머스 시장), 톰 크로우(잭슨카운티 위원장), 김준 SK이노베이션 총괄사장, 윌버 로스(미국 상무부 장관), 브라이언 켐프(조지아 주지사), 최재원 SK 수석부회장, 더그 콜린스(미 연방 하원의원), 스테판 좀머(폴크스바겐 이사), 마이클 배커(폴크스바겐 임원), 프랭크 블로메(폴크스바겐 임원), 윤예선 SK이노베이션 배터리사업대표. SK이노베이션 제공

 
에너지ㆍ화학기업인 SK이노베이션이 글로벌 배터리업체를 향해 미국에서 첫 삽을 뜨는 행사였다. SK이노베이션이 배터리 사업에 진출한 뒤 첫 공장이자 현재 유일하게 가동 중인 서산공장의 생산 규모가 연간 4.7GWh인데 비해, 두배 가까운 9.8GWh에 달한다. 헝가리와 중국에 이은 세 번째 글로벌 생산기지로, 미국산 전기차에 장착될 배터리를 생산하게 된다.
 
1차 투자 규모는 2022년까지 10억 달러(약 1조1400억원)에 달해 이날 기공식에 윌버 로스 미 상무장관, 브라이언 켐프 조지아주 주지사를 비롯한 미 연방정부와 주 정부 관계자 등 200여명이 참석했다.
 
로스 상무장관은 “도널드 트럼프 대통령을 대신해 SK이노베이션의 미국 진출을 축하한다”면서 “한국을 비롯한 외국 기업들이 미국으로 생산시설을 옮기고 있어 매우 뜻깊게 생각한다”고 말했다.
 
SK이노베이션 조지아공장 부지

SK이노베이션 조지아공장 부지

 
SK그룹 최재원 수석부회장은 “SK의 배터리 기술력과 사업 역량을 믿어준 글로벌 자동차 업체들과 조지아주의 지지와 노력 덕분에 또 하나의 시작이 가능했다”면서 “조지아주는 이제 나의 두 번째 고향으로, 내 마음속의 조지아”라고 말했다. 1960년대 히트송인 레이 찰스의 ‘조지아 온 마이 마인드(Georgia on my mind)’를 인용한 것이다.
 
커머스시 생산부지는 야구장 91개 넓이인 총 112만㎡(약 34만평)에 2개 생산라인이 들어서게 된다. 1단계는 2021년 하반기 생산시설을 완공해 설비 안정화와 시운전, 제품 인증 등의 과정을 거쳐 2022년 초부터 양산을 시작할 계획이다. 이때쯤이면 헝가리 코마롬 공장과 중국 창저우의 생산기지까지 가동되면서 연간 60GWh 규모의 생산능력을 확보하게 된다.
 
조지아 공장은 2단계인 2025년까지 누적으로 16억7000만 달러(약 1조9000억원)가 투입된다. 1단계에 예상되는 고용 인원은  1000명이고, 2단계까지 2000명 수준이다. 부지를 모두 활용할 경우 연간 생산능력은 총 50GWh로, 최대 6000명까지 고용할 수 있다.
 
그래픽=차준홍 기자 cha.junhong@joongang.co.kr

그래픽=차준홍 기자 cha.junhong@joongang.co.kr

 
조지아주를 선택한 배경은 주 정부의 친기업 정책과, 헌신적인 외자 유치 노력의 덕이 컸다. 커머스시의 공장부지를 무상으로 20년 동안 빌려줬을 뿐 아니라, 전기와 수도 등 인프라 시설을 주 정부 자금으로 깔아줬다.
 
게다가 1차 생산기지 완공에 필요한 인력 1000명을 주 정부가 ‘퀵스타트’라는 맞춤형 프로그램으로 재교육까지 자청했다. 조지아 주 정부는 10여 년 전 퀵스타트를 통해 기아차 공장 근로자 교육도 진행한 바 있다.  
 
조지아주를 비롯한 남동부 지역이 자동차 제조업 메카로 급부상 중인 점도 중요한 결정요인이 됐다. 폴크스바겐ㆍBMWㆍ다임러ㆍ볼보ㆍ현대기아차 등 글로벌 자동차 업체들의 생산시설이 자리 잡고 있다. 이들 생산거점과의 연계성을 고려한 성장성 측면에서도 최적지로 평가받고 있다.  
 
그래픽=차준홍 기자 cha.junhong@joongang.co.kr

그래픽=차준홍 기자 cha.junhong@joongang.co.kr

 
김준 SK이노베이션 사장은 “글로벌 완성차업체들이 전기차 생산시설로부터 500㎞ 이내에 배터리와 부품 생산거점을 요구하고 있기 때문에 유럽과 중국, 그리고 미국에 생산시설을 마련할 수밖에 없었다”고 설명했다.
 
2022년부터 생산하게 될 배터리 9.8GWh 생산용량은 60kWh 배터리를 기준으로 매년 전기차 17만대에 들어가는 규모다. 초기 물량은 모두 테네시주에 공장을 운영 중인 독일 폴크스바겐이 사들인다. 
 
이날 기공식에는 폴크스바겐그룹의 이사회 멤버인 스테판 좀머 부품구매 담당 이사가 참석해 지난해 11월 SK이노베이션과 배터리 납품계약을 맺은 이후의 견고한 파트너십을 널리 알렸다.  
 
SK이노베이션 기공식에 참석한 귀빈들이 힘을 합쳐 마지막 점을 찍고 있다. SK이노베이션 제공

SK이노베이션 기공식에 참석한 귀빈들이 힘을 합쳐 마지막 점을 찍고 있다. SK이노베이션 제공

 
이 외에도 BMW의 클라우스 바덴 미주지역 구매부장과 포드의 잭 맥키 배터리 구매 담당 매니저 등도 자리를 함께해 조만간 이들 회사와도 배터리 공급계약이 맺어질 수 있음을 짐작케했다.
 
커머스(미 조지아주)=심재우 특파원 jwshim@joongang.co.kr
공유하기

Innovation Lab

Branded Content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