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더선, 손흥민의 화려한 차고 소개…“17억 라페라리 등 수퍼카 보유”

중앙일보 2019.03.20 08:28
손흥민이 보유한 마세라티 르반떼. [더선 캡처=연합뉴스]

손흥민이 보유한 마세라티 르반떼. [더선 캡처=연합뉴스]

 
더선이 손흥민(27, 토트넘 홋스퍼)이 보유한 자동자 현황을 세세하게 소개했다.  
 
20일(한국시간) 영국 일간지 더선은 “주급 11만 파운드(약 1억6000만원)의 손흥민이 총 150만 파운드(약 22억원)에 달하는 수퍼카들을 보유하고 있다”고 전했다.
 
더선은 손흥민이 훈련장에 도착할 때 차 안에서 찍힌 사진, 취재 사진, 한국 매체 보도 사진 등을 토대로 이 같은 정보를 실었다.  
 
더선에 따르면 손흥민이 보유한 차 중 가장 비싼 것은 페라리의 ‘라페라리’다.
 
115만 파운드(약 17억원)에 달하는 라페라리는 전 세계에 오직 499대만 한정 생산됐고, 손흥민은 그 중 한대를 가지고 있는 주인공이라고 더선은 전했다.
 
손흥민의 라페라리는 페라리 고유의 붉은색이 아닌 검은색으로 도색됐는데, 그 이유는 토트넘과 북런던 더비를 이루는 아스널의 고유색인 붉은색을 피하기 위함인 것으로 알려졌다.
 
또한 아우디 R8 쿠페는 국내에서 손흥민이 운행하는 것이 이미 목격된 차다.
 
이 차의 기본모델은 한화로 1억7000만원에 육박하며, 손흥민은 여기에 몇 가지 추가 옵션을 더한 것으로 추정된다.
 
이밖에도 손흥민은 마세라티의 SUV 모델인 르반떼를 제조사로부터 선물 받아 소유하고 있으며, 검은색 레인지로버와 벤틀리 또한 한 대씩 보유 중이라고 더선은 전했다.
 
한편, 손흥민은 지난 18일부터 파울루 벤투 감독이 이끄는 축구대표팀에 합류해 훈련 중이며, 주장 완장을 차고 오는 22일 볼리비아, 26일 콜롬비아와의 평가전에 나설 예정이다.
 
이지영 기자 lee.jiyoung2@joongang.co.kr
 
 
 
 
 
 
공유하기
Innovation Lab
Branded Content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