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본문

靑 “정부가 美에 남북미 3자 정상회담 개최 제안 보도 사실무근”

중앙일보 2019.03.20 07:59
김의겸 청와대 대변인. [청와대사진기자단]

김의겸 청와대 대변인. [청와대사진기자단]

 
청와대는 20일 ‘하노이 북미정상회담 결렬 후 정부가 남북미 3자 정상회담 개최를 미국에 제안했다가 거부당한 것으로 알려졌다’는 보도는 사실이 아니라고 밝혔다.
 
이날 김의겸 청와대 대변인은 기자들에게 보낸 메시지를 통해 “우리 정부가 남북미 3자 정상회담 개최를 제안했다는 것은 사실무근”이라며 “그런 적도 없고 그럴 계획도 없다”고 말했다.
 
앞서 한 언론은 이날 외교 소식통을 인용해 ‘정부가 북한을 협상 테이블로 끌어내고자 남북미 3자 정상회담 개최 아이디어를 미국에 제안한 것으로 알려졌다’고 보도했다.
 
이 보도에는 3자 정상회담 제안이 강경화 외교부 장관을 통해 마이크 폼페이오 국무장관에게 전달됐다는 내용도 담겼다.
 
더불어 매체는 정의용 청와대 국가안보실장이 11일(현지시간) 이뤄진 존 볼턴 백악관 국가안보보좌관과의 통화에서 북한과의 단계적 비핵화 방안을 제안한 것으로 알려졌다고 전했다.
 
이와 관련해 김 대변인은 “정 실장이 볼턴 보좌관과 북한 비핵화 문제를 놓고 수시로 통화한다는 것은 누차 강조했다”면서도 “구체적인 통화 내용은 공개하기 어렵다”고 설명했다.
 
이지영 기자 lee.jiyoung2@joongang.co.kr
공유하기

Innovation Lab

Branded Content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