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국정농단' 안종범, 2년 4개월 만 석방…'구속기간 만료'

중앙일보 2019.03.19 08:19
안종범 전 청와대 경제수석.[뉴스1]

안종범 전 청와대 경제수석.[뉴스1]

박근혜 정부의 국정농단 사건에 연루돼 실형을 선고받고 수감 생활을 해온 안종범 전 청와대 경제수석이 19일 새벽 석방됐다. 2016년 11월 6일 구속된 후 2년 4개월여 만이다.
 
19일 법조계에 따르면 대법원은 전날 직권남용권리행사 방해 등의 혐의로 상고심 재판 중인 안 전 수석에 대해 직권으로 구속 취소 결정을 내렸다. 형사소송법에 따르면 상고심 재판 중인 피고인에 대해서는 2개월씩 3번만 구속 기간을 연장할 수 있다.
 
안 전 수석은 박근혜 전 대통령, 비선실세로 알려진 최순실씨 등과 공모해 대기업들로부터 미르·K스포츠재단에 거액의 출연금을 내게 압박한 혐의로 기소됐다. 또 '비선 진료'에 연루됐던 김영재 원장과 그의 아내 박채윤씨로부터 4900여만원의 뇌물을 받은 혐의도 받았다.
 
안 전 수석은 1심에서 징역 6년과 벌금 1억원을, 2심에서는 뇌물 혐의에서 일부 무죄를 받아 징역 5년과 벌금 6천만원을 선고받았다.
 
안 전 수석의 상고심은 지난해 9월 대법원에 접수돼 현재 전원합의체에서 심리 중이다.
 
정은혜 기자 jeong.eunhye1@joongang.co.kr 
공유하기
Innovation Lab
Branded Content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