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진영 “용산공원 개발” 주장한 곳 옆에 부인 26억 부동산

중앙일보 2019.03.19 00:05 종합 6면 지면보기
진영

진영

진영 행정안전부 장관 후보자가 공원 개발을 주장한 서울 용산 기지 주변에 진 후보자 부인이 26억원대 부동산을 보유하고 있다는 지적이 나와 이해충돌 논란이 일고 있다.
 
자유한국당 정유섭 의원실 등에 따르면 문제의 부동산은 진 후보자의 부인 정모씨가 2014년 6월 매입한 서울 용산구 한강로 3가 토지(109㎡)다. 이 토지는 진 후보자의 지역구(서울 용산구) 안에 있으며 정씨는 이를 10억2000만원(절반 대출)에 샀다.
 
정 의원실에 따르면 이 땅에서 약 350m 떨어진 곳은 2009년 철거민 5명이 숨진 용산 참사 현장이다. 사고 당시 공시지가가 20억5000만원이었으나 이후 인근 지역 재개발이 멈추면서 정씨가 매입할 때는 가격이 내려갔다고 한다. 2016년 재개발 사업이 다시 진행됐고, 정씨는 135.38㎡ 규모의 아파트와 상가 2개의 분양권을 받았다. 분양권 가격을 합하면 약 26억원이며 현재 공사가 진행 중이다.
 
진 후보자는 2017년 12월 국회 정론관 기자회견에서 “용산 기지는 아름다운 자연을 복원해 미국 맨해튼의 센트럴파크처럼 서울을 상징하고 대한민국 가치를 높일 수 있는 희망의 땅으로 만들어야 한다”고 말했다. 이를 두고 한국당에서는 “용산 기지는 후보자 배우자의 부동산 바로 옆에 있어 이해충돌로 해석될 소지가 있다”고 주장했다.
 
진 후보자 측은 부인의 분양권과 관련해 “평생 거주할 목적으로 해당 토지를 매입한 것”이라고 밝혔다. 이해충돌 논란에 대해선 “용산기지 공원 개발은 진 후보자가 2004년 국회의원이 되기 전부터 주장했고, 용산구 주민들도 원하는 내용”이라고 해명했다. 
 
윤성민 기자 yoon.sungmin@joongang.co.kr
공유하기
Innovation Lab
Branded Content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