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팩트체크] 미세먼지 잡는 LPG차? 온실가스는 더 많이 배출

중앙일보 2019.03.19 00:03 경제 2면 지면보기
‘현실적인’ 친환경차의 등장일까, 여전히 택시로만 남을까.
 
일반인도 살 수 있도록 규제 빗장을 풀기로 한 액화석유가스(LPG) 자동차 얘기다. LPG차는 1982년 국내에 처음 도입한 뒤 택시·렌터카·장애인 용으로만 허용해왔다. 그런데 지난 13일 일반인도 LPG차를 살 수 있도록 하는 내용의 ‘액화석유가스의 안전관리 및 사업법 일부개정법률안’이 국회를 통과하면서 관심을 끌고 있다. 벌써 “LPG차가 전기차·수소차 대중화에 앞서 징검다리 친환경차 역할을 할 수 있을 것”이란 기대가 나온다. 정말 그럴까.
 
[그래픽=박경민 기자 minn@joongang.co.kr]

[그래픽=박경민 기자 minn@joongang.co.kr]

정부가 LPG차 확대를 추진하는 건 미세먼지 대책의 일부다. LPG차가 휘발유차·경유차보다 상대적으로 미세먼지를 덜 발생시킨다는 점이 부각되면서다. 산업통상자원부에 따르면 1㎞ 주행 시 초미세먼지를 유발하는 ‘질소산화물’ 배출량이 경유차는 1.055g, 휘발유차는 0.179g인 데 비해 LPG차는 0.14g이다. 미세먼지 주범으로 지목받는 경유차와 비교하면 배출량이 13.2% 수준이다.
 
하지만 지구온난화 주범으로 주목받는 ‘이산화탄소’ 배출량을 따져보면 얘기가 달라진다. LPG차는 1㎞ 주행 시 이산화탄소 0.181㎏을 배출하는데 경유차는 0.152㎏만 배출한다. 휘발유차는 LPG차보다 약간 많은 0.187㎏이다. 한국에너지공단 관계자는 “LPG차 연비가 낮기 때문에 같은 거리를 달릴 경우 온실가스 배출량은 더 많다”고 말했다.
 
LPG차 규제가 풀린다 해도 정부 기대처럼 확산하기가 쉽지 않다. 먼저 ‘공급’ 측면에서다. 현재 LPG차 모델을 생산하는 국내 자동차 업체는 현대기아차·르노삼성차 2곳이다. 그나마 쏘나타·그랜저·K5·K7과 SM3·SM5 같은 세단이 전부다. 최근 인기를 끌고 있는 스포츠유틸리티차량(SUV)은 ‘전무’하다. 르노삼성차가 올해 중형 SUV인 QM6 LPG 모델을 출시할 계획이다. 아직 휘발유차 40종, 경유차 40여종에 비해 선택의 폭이 좁다. 현대차 관계자는 “일정 규모 이상 시장에서 수익성을 보장할 수 없다면 LPG차를 추가로 생산하기 어려울 것”이라고 말했다.
 
[그래픽=박경민 기자 minn@joongang.co.kr]

[그래픽=박경민 기자 minn@joongang.co.kr]

‘수요’ 측면에서도 매력을 찾기 어렵다. LPG차는 차값이 휘발유차 대비 10% 이상 싸다. 연료비도 가솔린·디젤보다 약 40% 저렴하다. 하지만 연비는 떨어진다. 2018년형 기아차 K5 2.0 모델 기준 연비는 가솔린차가 L당 11.6~12.3㎞, LPG차가 9.4㎞다.  
 
무엇보다 부족한 충전 인프라가 걸림돌이다. LPG차는 연비가 낮기에 좀 더 자주 충전해야 하는데 3월 기준 충전소가 전국 1948곳(서울 77곳)에 불과하다(주유소 1만1540곳).
 
기존 규제를 고려하더라도 지금까지의 판매량은 시원찮다. 등록 대수가 지난해까지 8년 연속 감소했다. 같은 기간 꾸준히 등록 대수를 늘린 휘발유차·경유차는 물론 하이브리드차·전기차와 거꾸로다. 김필수 대림대 자동차학과 교수는 “LPG차는 아무래도 기름차보다 힘이 달리고, 승차감이 떨어지는 데다 트렁크도 좁다”며 “눈높이가 높아진 일반 소비자를 만족시키기 어려울 것”이라고 내다봤다.
 
에너지경제연구원은 “LPG차 규제를 전면 풀더라도 2019년 210만대에서 2030년 282만대로 72만대가량 늘어나는 데 그칠 것”이라고 내다봤다. 한편 관련 규제는 완화했지만, 일반인에게 판매하는 LPG차에는 개별소비세·교육세 면세 혜택을 적용하지 않는다.
 
세종=김기환 기자, 오원석 기자 khkim@joongang.co.kr
공유하기
Innovation Lab
Branded Content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