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E1, 업계 최초 35년 무재해 달성

중앙일보 2019.03.18 15:55
LS그룹 계열 액화석유가스(LPG) 수입·공급업체인 E1이 국내 민간 에너지 업계 최초로 35년 무재해 기록을 달성했다고 18일 밝혔다.
구자용 회장(뒷줄 가운데)과 E1 임직원들이 지난 15일 여수기지에서 안전사고 대응 훈련을 실시하고, 무재해 35년 달성 기념 촬영을 하고 있다. [사진 E1]

구자용 회장(뒷줄 가운데)과 E1 임직원들이 지난 15일 여수기지에서 안전사고 대응 훈련을 실시하고, 무재해 35년 달성 기념 촬영을 하고 있다. [사진 E1]

E1은 1984년 3월 국내에서 처음으로 지하 암반 LPG 저장시설인 E1 여수기지 운영을 개시한 이후 지난 3일 자정을 기해 무재해 35년 기록을 세웠다. 가연성 가스인 LPG를 취급하면서 작은 사고 한 건조차 발생하지 않은 것은 업계에서도 이례적이다.
 
E1 측은 “안전을 ‘비용’이 아닌 ‘투자’의 개념으로 인식하고 체계적인 안전·보건·환경 시스템을 구축해 안전사고 예방 활동을 한 덕분에 무재해 기록을 세울 수 있었다”고 자평했다. E1은 분기 1회 이상 안전사고 대응·소집훈련을 해 임직원의 안전의식과 대응력을 높여왔다.  
 
가스안전공사 등 유관기관과의 협력체계도 지속적으로 유지해 왔다. 정기적인 자체 안전교육뿐 아니라 직원들의 위기관리 능력 향상을 위해 소방서·전기안전공사 등 외부기관 전문가를 초빙해 직원 대상 안전교육을 한다. 
E1 구자용(오른쪽) 회장이 지난 15일 E1 여수기지에서 무재해 35년 달성 기념 휘장을 달고 있다. [사진 E1]

E1 구자용(오른쪽) 회장이 지난 15일 E1 여수기지에서 무재해 35년 달성 기념 휘장을 달고 있다. [사진 E1]

E1과 거래하는 전국 2800여개(지난해 기준) 충전소와 영업시설에선 수시로 무재해 안전교육을 진행하고 시설 점검과 보수를 통해 사고를 예방한다. 기후변화에 따른 해수면 상승, 지진·홍수·한파 등 자연재해에 대비하기 위해 전문기관과 함께 위험요소 진단과 시설물 안전성 평가도 해 왔다. 잠재적인 사고 위험을 막기 위해 각종 시설물을 안전기준 이상으로 보강하고 개선하는 활동도 펼쳤다.
 
구자용 E1 회장은 지난 15일 전남 여수시 낙포동 여수기지에서 열린 무재해 35년 달성 기념식에서 “빈틈없는 안전 관리로 E1은 무재해 기업의 선봉에 서게 됐다”며 “지속적인 무재해 유지로 고객에게 신뢰를 주는 기업이라는 명성을 이어가겠다”고 말했다.
 
이동현 기자 offramp@joongang.co.kr
 
공유하기

중앙일보 뉴스레터를 신청하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