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원화 가치 하락, 수입대금 지급에 외화예금 한달만에 감소세로

중앙일보 2019.03.18 12:00
한 시중은행에서 은행관계자가 미국 달러화를 살피는 모습. [중앙포토]

한 시중은행에서 은행관계자가 미국 달러화를 살피는 모습. [중앙포토]

 원화 가치 하락과 기업의 수입대금 지급이 늘면서 지난달 거주자 외화예금이 한달 만에 줄어들었다.
 
 한국은행이 18일 발표한 ‘2019년 2월 중 거주자외화예금 동향’에 따르면 지난달 외국환은행의 거주자외화예금은 736억8000만 달러로 전달보다 8억4000만 달러 줄어들었다.  
 
 거주자 외화예금 잔액은 지난 1월 늘어난 뒤 한 달만에 다시 감소세로 돌아섰다.
 
 거주자 외화예금은 국내기업과 국내에 6개월 이상 거주한 외국인, 국내에 진출한 외국기업 등의 국내 외화예금이다.
 
 통화별로는 미국 달러화 예금이 625억 달러로 전달보다 -11억7000만 달러 줄어들었다. 미국 달러화 예금은 전체 외화예금의 84.8%를 차지한다.  
 
 한국은행은 “기업의 수입대금 지급과 원화가치 하락에 따른 달러 현물환 매도로 달러화 예금이 줄어들었다”고 말했다. 지난달 원화가치는 달러당 1124.7원으로 전달보다 12원이나 떨어졌다.
 
 엔화 예금(45억5000만 달러)와 유로화 예금(37억1000만 달러)은 전달보다 각각 4억1000만 달러와 2억7000만 달러 늘어났다.
 
 예금 주체별로는 기업예금(592억1000만 달러)은 전달보다 5억1000만 달러 감소했고, 개인예금(144억7000만 달러)도 전달보다 3억3000만 달러 줄었다.  
 
 은행별로는 국내은행(630억5000만 달러)의 거주자외환예금은 전달보다 7억7000만 달러 감소했다.
 
 하현옥 기자 hyunock@joongang.co.kr
 
공유하기

중앙일보 뉴스레터를 신청하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