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청담동 주식부자' 이희진 부모 피살···"돈 때문에 범행"

중앙일보 2019.03.18 10:25
불법 주식거래와 투자유치 등 혐의로 구속기소된 '청담동 주식 부자' 이희진(33)씨의 부모가 살해된 채 발견됐다. 경찰은 이들을 살해한 용의자들을 쫓고 있다.
18일 경기 안양동안경찰서에 따르면 지난 16일 이씨의 동생이 "부모님과 며칠째 연락이 닿질 않는다"고 경찰에 신고했다.
살인사건 이미지, [연합뉴스]

살인사건 이미지, [연합뉴스]

신고를 받고 현장으로 출동한 경찰은 이날 오후 6시10분쯤 안양시 동안구에 있는 이씨의 부모님 집 방 안에서 쓰러져 있는 이씨의 어머니 A씨(58)를 발견했다. A씨는 흉기에 찔려 숨진 상태였다. 아버지 B씨(62)는 현장에서 발견되지 않았다. 
 
경찰은 주변 폐쇄회로TV(CCTV)를 확인해 A씨 사망 추정 시간에 집을 방문한 남성들을 확인하고 이중 용의자 김모(34)씨를 긴급 체포해 수사하고 있다.
또 김씨의 진술에 따라 같은 날 평택시의 한 창고에서 이씨의 아버지 B씨를 발견했다. B씨도 흉기에 찔려 숨진 상태였다. 경찰은 A씨와 B씨의 부부의 집에서 현금 등이 사라진 사실도 확인했다.
 
경찰은 A씨 등이 지난달 25일에서 26일 사이에 숨진 것으로 보고 있다. 또 경찰은 평택의 창고에서 발견된 B씨 또한 A씨와 함께 자택에서 살해된 뒤 이 창고로 옮겨진 것으로 추정하고 있다.
 
이 창고는 용의자 가운데 1명이 임대한 것으로 알려졌다. 경찰 관계자는 "현재 김씨와 함께 범행한 용의자 3명을 추적하는 중"이라며 "김씨가 '돈 문제로 범행했다'고 진술해 채권채무 관계로 추정되지만, 추가 확인이 필요하다"고 말했다.
경찰은 김씨를 상대로 정확한 범행 동기 등을 수사하고 있다. 하지만 김씨는 현재 진술을 거부하고 있다고 한다.
경찰은 숨진 A씨와 B씨의 정확한 사인을 알기 위해 국립과학수사연구원에 부검을 의뢰했다. 
또 달아난 용의자 3명을 추적하고 있다.  
 
한편 이희진 씨는 증권전문방송 등에서 주식 전문가로 활약하며 블로그나 소셜네트워크서비스(SNS)에 강남 청담동 고급 주택이나 고가 수입차 사진을 올리는 등 재력을 과시하면서 '청담동 주식 부자'로 불렸다.
이씨는 불법 주식거래 등의 혐의로 기소돼 1심에서 징역 5년, 벌금 200억원, 추징금 130억원을 선고받은 바 있다.
안양=최모란 기자 moran@joongang.co.kr
공유하기

중앙일보 뉴스레터를 신청하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