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문대통령 지지도 44.9% 집권 최저치…한국당 31.7% 4주연속 상승

중앙일보 2019.03.18 08:24
문재인 대통령이 16일 밤 6박7일에 걸친 브루나이·말레이시아·캄보디아 국빈방문 일정을 모두 마치고 서울공항에 도착해 인사하고 있다. [청와대사진기자단]

문재인 대통령이 16일 밤 6박7일에 걸친 브루나이·말레이시아·캄보디아 국빈방문 일정을 모두 마치고 서울공항에 도착해 인사하고 있다. [청와대사진기자단]

문재인 대통령의 국정 수행 지지도가 3주 연속 하락한 44.9%로 취임 후 최저치를 기록했다는 여론조사 결과가 나왔다.
 

당청 지지율 최저치 11주만에 경신
“한반도 평화 부정적 소식 영향”

여론조사 전문기관 리얼미터가 YTN 의뢰로 지난 11일부터 15일까지 전국 19세 이상 2517명을 대상으로 실시해 18일 발표한 여론조사 결과 문 대통령 국정수행 지지도(긍정평가)는 전주 대비 1.4%포인트 내린 44.9%(매우 잘함 22.8%, 잘하는 편 22.1%)로 나타났다.
 
또한 부정 평가는 2.9%포인트 오른 49.7%로 지난해 12월 넷째 주의 기존 최고치 49.7%에 육박하면서 50%선에 근접, 주간 집계로는 처음으로 부정 평가가 긍정 평가를 오차범위 밖인 4.8%포인트 앞섰다.
 
‘모른다’는 응답과 무응답은 1.5%포인트 내린 5.4%였다.
 
세부 계층별로는 서울, 대구·경북, 호남, 40대, 50대, 60대 이상, 가정주부, 노동직, 무직, 사무직, 자유한국당 지지층, 보수층, 진보층에서 하락했지만, 충청, 부산·울산·경남, 학생, 자영업, 민주평화당과 정의당 지지층, 중도층에서 상승했다.
 
리얼미터는 “2차 북미정상회담 합의 결렬 이후 북한의 미사일 발사장 복구 정황, 북한의 비핵화 협상 중단 가능성 발표 등 한반도 평화에 대한 부정적 소식이 이어진 것이 가장 큰 영향을 미친 것으로 보인다”고 분석했다.
 
[자료 리얼미터]

[자료 리얼미터]

한편 민주당 지지율은 지난주보다 0.6%포인트 하락한 36.6%로 3주 연속 내림세를 기록, 지난해 12월 넷째 주(36.8%) 이후 11주 만에 최저치를 기록했다.
 
이와 반대로 한국당 지지율은 1.3%포인트 오른 31.7%로 4주 연속 상승세를 나타냈다. 국정농단 사태가 본격화하기 전인 2016년 10월 둘째 주(31.5%) 이후 2년 5개월 만에 주간 집계 기준 최고치를 기록한 것이다.
 
한국당 지지율 상승 요인으로는 새 지도부에 대한 보수층과 중도층 일부의 기대, 이에 따른 지지층 결집의 구심력 증가, 2차 북미정상회담 합의 결렬에 의한 반사이익, 나경원 원내대표의 교섭단체 대표연설 논란 등에 따른 것으로 보인다고 리얼미터는 분석했다.
 
정의당은 0.1%포인트 내린 6.9%, 바른미래당은 0.3%포인트 내린 5.9%, 평화당은 지난주와 같은 2.1%, 무당층은 0.4%포인트 내린 15.1%로 각각 집계됐다.
 
자세한 조사개요와 결과는 리얼미터 홈페이지나 중앙선거여론조사심의위원회 홈페이지를 참고하면 된다.
 
배재성 기자 hongdoya@joongang.co.kr
공유하기

중앙일보 뉴스레터를 신청하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