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블랙박스 분석 에티오피아 "보잉737 맥스 추락, 인니 항공과 명확히 유사"

중앙일보 2019.03.18 06:48
인도네시아 공항에서 잇따라 추락 사고가 난 보잉 737 맥스8 여객기에 대한 조사가 진행되고 있다. [AP=연합뉴스]

인도네시아 공항에서 잇따라 추락 사고가 난 보잉 737 맥스8 여객기에 대한 조사가 진행되고 있다. [AP=연합뉴스]

 지난 10일 추락한 에티오피아항공 소속 보잉 737 맥스8 여객기의 추락이 지난해 10월 인도네시아 라이온 에어의 같은 기종 여객기와 명확한 유사점이 있다고 에티오피아 당국이 발표했다.
 

佛 기관서 자료 받은 뒤 교통장관이 발표
이륙 후 비정상적인 상승·하강 모두 관찰 돼
기장이 고도 높이다 "브레이크" 외친 뒤 추락

 다그마위트모게스 에티오피아 교통장관은 17일(현지시간) “추락한 에티오피아항공 302편과 라이온 에어 610편 사이에 명확한 유사점이 발견됐다. 사고 원인을 조사하면서 이 부분에 대한 추가 연구가 이뤄질 것"이라고 기자회견에서 말했다.
 
추락한 에티오피아항공 여객기의 비행기록장치 [AP=연합뉴스]

추락한 에티오피아항공 여객기의 비행기록장치 [AP=연합뉴스]

 두 여객기의 비행 자료에 따르면 사고 전후 고도가 급격하게 변하는 것이 관찰됐다. 이륙 직후 비정상적으로 상승했다가 하강하는 양상이 공통으로 나타났다. 프랑스 항공사고조사위원회(BEA)는 에티오피아 당국으로부터 지난 14일 사고기의 비행기록장치(FDR)와 조종실 음성녹음장치(CVR) 등 이른바 '블랙 박스'를 전달받아 분석한 뒤 그 결과를 에티오피아 측에 전달했다.
 
 에티오피아항공 여객기는 이륙 직후 비정상적으로 빠른 속도로 비행했고, 해발 1만800피트(약 3300m) 상공에서 신호가 사라졌다. 로이터 통신이 사고기 기장과 공항 관제실 간 교신 내용을 들은 익명의 관계자를 인용해 보도한 데 따르면 이륙 직후 첫 교신은 평범해 보였다.
보잉 737 맥스8 기종 [AP=연합뉴스]

보잉 737 맥스8 기종 [AP=연합뉴스]

 
 하지만 1∼2분 뒤 기장이 1만4000 피트까지 고도를 높이겠다고 해 조종에 어려움을 겪었음이 드러났다는 것이다. 이후 2분이 지나지 않아 세 번째 교신이 이뤄졌는데, 기장이 다급하게 “브레이크, 브레이크”라고 외쳤다. 이후 기장이 회항을 요청해 관제실이 우측으로 기수를 돌려 착륙하라고 허가했지만, 1분 정도 지나 레이더에서 사라졌다.
 
 사고기는 지난 10일 에티오피아의 아디스아바바공항에서 이륙한 지 6분 만에 추락해 탑승객 157명 전원이 사망했다. 인도네시아 라이온 에어 여객기도 활주로를 떠난 후 추락해 탑승자 189명 전원이 숨졌다. 인도네시아 추락 사고의 정확한 원인도 아직 규명되지 않았다.
에티오피아항공 여객기 추락 사고의 희생자 가족이 오열하고 있다. [AP=연합뉴스]

에티오피아항공 여객기 추락 사고의 희생자 가족이 오열하고 있다. [AP=연합뉴스]

 
 런던=김성탁 특파원 sunty@joongang.co.kr
 
공유하기

중앙일보 뉴스레터를 신청하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