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트럼프, 하노이 합의 결렬 후 北 핵포기 꺼린다고 생각”

중앙일보 2019.03.18 00:58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 [EPA=연합뉴스]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 [EPA=연합뉴스]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이 하노이 정상회담 합의 결렬 후 북한이 핵 포기를 꺼리고 있다는 생각을 갖게 됐다고 15일(현지시간) 미국 워싱턴포스트(WP)가 보도했다.
 
WP는 미 싱크탱크 국제전략문제연구소(CSIS) 수미 테리 선임연구원을 인용해 백악관 당국자가 지난주 대북 전문가를 상대로 연 별도의 브리핑에서 이같이 밝혔다고 전했다.
 
테리 선임연구원은 “당국자가 한 얘기는 모두가 북한이 핵을 포기하지 않을 것을 알고 있었는데, 트럼프 대통령은 확신하지 못했다는 것”이라며 “중요한 것은 그 사실을 트럼프 대통령이 알게 된 것”이라고 강조했다.
 
WP는 북한이 하노이 정상회담 당시 ‘플랜B’가 없어 보였다는 스티븐 비건 미 국무부 대북특별대표의 비공개 브리핑 발언도 옮겼다.
 
해당 브리핑에 참석했다는 인사에 따르면 비건 대표는 “북한이 창의적 사고를 하지 않았고, 영변 핵시설과 일부 제재 완화 요구를 미국이 거절한 뒤에야 플랜B를 가진 것 같더라”고 말했다.
 
비건 대표는 또 이 자리에서 자신이 1차 정상회담 이후인 지난해 가을에야 북미 실무협상을 총괄하게 됐다고도 밝혔다고 이 인사는 전했다.
 
이에 대해 WP는 비건 대표가 하노이 정상회담을 실패했다는 비난을 받고 싶지 않아 이런 발언을 했다고 분석했다.
 
박광수 기자 park.kwangsoo@joongang.co.kr 
미세먼지 실험 아이디어 공모, 이벤트만 참여해도 바나나맛 우유가!
공유하기
광고 닫기

미세먼지 심한 날엔? 먼지알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