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뉴질랜드 총리 "테러범, 범행 몇 분 전 나한테 선언문 보냈다"

중앙일보 2019.03.17 16:24
저신다 아던 뉴질랜드 총리가 17일 크라이스트처치 이민자 센터를 찾아 위로를 전하고 있다. [AP=연합뉴스]

저신다 아던 뉴질랜드 총리가 17일 크라이스트처치 이민자 센터를 찾아 위로를 전하고 있다. [AP=연합뉴스]

50명의 사망자를 낸 크라이스트처치 모스크(이슬람 사원) 총기 테러 사건의 용의자가 범행을 감행하기 몇 분 전 저신다 아던 뉴질랜드 총리에게도 '선언문'을 보낸 것으로 알려졌다.
 
아던 총리는 17일(현지시간) 기자회견에서 "나는 범행 9분 전 테러범으로부터 메일로 선언문을 받은 30여명 중 한 명이었다"고 밝혔다고 AFP통신 등이 보도했다.
 
테러 용의자 브랜턴 태런트(28)는 범행 수 시간 전 처음 인터넷에 올린 74쪽 분량의 선언문에서 이민 정책에 대한 불만, 이슬람 사원을 범행 장소로 선택한 이유, 2011년 노르웨이 학살범 베링 브레이비크로부터 영감을 받았다는 내용 등을 상세히 밝힌 것으로 알려졌다.
 
당시 아던은 메일을 받은 지 2분도 되지 않아 이를 보안당국에 전달했으나, 선언문에 범행 장소 등의 상세한 내용은 포함되지 않았다고 설명했다.
 
또 아던은 길고 두서없는 이 선언문의 핵심 내용만 읽었다면서 "극단적인 견해에서 나온 이념적 선언문이 이번 총기 테러와 연관돼 있다는 것은 매우 근심스러운 일"이라고 덧붙였다.
 
한편 아던 총리는 페이스북의 라이브 스트리밍(영상 생중계) 기능을 통해 범행이 생중계돼 논란이 커진 점과 관련, 페이스북이 이 기능을 차단해야 하느냐는 질문에 "페이스북 측과 직접 이 문제를 논의하겠다"고 밝혔다.
 
페이스북은 전날 사건이 발생한 뒤 24시간 동안 전 세계에서 150만건의 관련 영상을 삭제했다며, 폭력적인 장면이 등장하지 않는 편집본도 모두 지우고 있다고 해명했다.
 
하지만 일각에서는 페이스북의 '늑장 대처' 탓에 범행 영상이 빠르게 퍼진 것 아니냐는 지적이 나오는 상황이다. 이에 따라 페이스북은 혐오 콘텐츠를 걸러내기 위해 인공지능(AI) 감시 기능을 가동하고 있는데도, 미리 차단하지 못한 것에 대해 이어지는 비판을 피할 수 없을 것으로 보인다.
 
권혜림 기자 kwon.hyerim@joongang.co.kr
공유하기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