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본문

박원순 시장 등 “김경수 지사 불구속 촉구” 탄원서 제출

중앙일보 2019.03.17 16:20
박원순 서울시장 등 더불어민주당 소속 시·도지사 13명이 김경수 경남도지사의 불구속 재판을 촉구하는 탄원서를 18일 재판부에 제출한다. 17일 서울시는 박원순 시장, 오거돈 부산광역시장, 이용섭 광주광역시장, 박남춘 인천광역시장 등 13개 광역 지방자치단체장이 김경수 지사를 위한 탄원서를 제출한다고 밝혔다. 
김경수 지사는 ‘드루킹 댓글조작’ 사건에 공모한 혐의로 지난 1월 30일 1심에서 실형을 선고받고 법정 구속됐다. 김 지사는 19일 항소심 첫 공판을 앞두고 있다. 
   
이들은 탄원서에서 “주민직선으로 선출된 김경수 경남도지시가 법정구속 됨에 따라 도지사 직무가 정지되고 부지사 권한대행 체제로 전환된 것에 대해 걱정이 앞선다”고 밝혔다. 그러면서 “김경수 지사와 같이 지방정부를 책임지고 있는 입장에서 도정 공백과 그로 인해 발생할 수 있는 경남도민의 피해에 대해 염려하고 있다”고 했다.  
박원순 서울시장(왼쪽)과 김경수 경남도지사. [연합뉴스]

박원순 서울시장(왼쪽)과 김경수 경남도지사. [연합뉴스]

이어 “2017년 전임 도지사의 중도사퇴로 인한 15개월에 걸친 직무대행 체제의 결과, 조선업을 비롯한 경남 지역경제 침체는 더욱 심화됐다”고 주장했다. 2017년 4월 홍준표 전 경남도지사는 대통령 선거에 출마하기 위해 도지사직을 사퇴했다. 류순현 행정부지사가 권한대행을 맡았다가 같은 해 문재인 정부가 임명한 한경호 행정부지사가 10개월 넘게 권한대행을 했다. 
 
이들은 “현직 도지사가 법정 구속되는 사례는 매우 이례적이며, 경남 경제의 재도약 과정에 김 지사의 부재가 야기할 타격과 도민의 피해를 헤아려주길 사법부에 간곡히 요청한다”고 밝혔다. 
 
임선영 기자 youngcan@joongang.co.kr 
공유하기

Innovation Lab

Branded Content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