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본문

취재진 질문에 모두 답한 최종훈…“‘경찰총장’과 관계없다”

중앙일보 2019.03.17 14:58
불법 촬영물 유포 혐의를 받고 있는 그룹 FT아일랜드 전 멤버 최종훈이 16일 오전 서울 종로구 서울지방경찰청에 조사를 받기위해 출석하고 있다. [뉴스1]

불법 촬영물 유포 혐의를 받고 있는 그룹 FT아일랜드 전 멤버 최종훈이 16일 오전 서울 종로구 서울지방경찰청에 조사를 받기위해 출석하고 있다. [뉴스1]

불법 촬영물 공유 의혹을 받는 그룹 FT아일랜드 멤버 최종훈(29)이 약 21시간에 걸쳐 피의자 신분으로 경찰 조사를 받고 17일 오전 6시45분 귀가했다. 최종훈은 가수 승리(29ㆍ본명 이승현), 정준영(30) 등과 함께 불법 촬영된 성관계 동영상을 공유한 카카오톡 대화방 멤버 8인 중 1명이다.
 
조사를 마치고 나가던 최종훈은 16일 오전 출석 당시 매고 있던 검은색 넥타이 없이 셔츠 윗단추 하나를 풀어헤친 모습이었다. 피곤한 기색으로 서울지방경찰청 내부에 마련된 포토라인에 선 최종훈은 “성실히 조사받았다”고 말했다. 최종훈은 이어지는 ‘불법 촬영 혐의를 인정하냐’는 질문에 “아니다. 죄송하다”라고 부인했다. ‘경찰 유착 의혹’과 관련해서는 “경찰에 다 진술했다”고 말했다.  
 
그는 카카오톡 대화방에 ‘경찰총장’이라고 언급된 A총경과의 관계에 대해서는 경찰 출석 때와 마찬가지로 부인했다. 최종훈은 “(A총경과) 관계없다”고 답한 뒤 ‘범죄 의혹 무마를 위해 금품을 주었느냐’는 질문에는 “아니다”라고 부인했다. ‘음주운전 보도 무마 말고 다른 청탁은 없었냐’는 질문에 “아니다. 없었다”고 답했고, ‘카카오톡 말고 다른 메신저로도 (불법 성관계 동영상을) 유포했냐’는 질문에 “아니다”라고 밝혔다. 대부분 ‘아니다’라고 말했지만 취재진의 질문에 대해 피하지 않고 모두 대답했다.
 
경찰은 최씨를 상대로 불법 동영상을 유포한 경위와 음주운전 보도를 무마하는 과정에서 경찰이 영향력을 행사했는지 집중적으로 추궁했다. 최종훈은 이틀 전 승리ㆍ정준영 조사 때와 마찬가지로 약 21시간의 장시간 조사를 받았다. 이는 승리ㆍ정준영 조사 때처럼 카카오톡 대화 기록을 일일이 당사자에게 확인하느라 상당 시간을 보냈기 때문이라고 한다.  
 
경찰은 단톡방에 참여한 박모 씨도 참고인으로 조사했다. 이로써 카카오톡 대화방 8인 모두 피의자 또는 참고인 조사를 받았다. 박씨는 2016년 3월 승리와 정준영, 최종훈이 ‘밀땅포차’를 개업하던 당시 이들과 함께 한 인물로 알려졌다. 
 
권유진 기자 kwen.yujin@joongang.co.kr
 
 
공유하기

Innovation Lab

Branded Content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