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본문

미국 이어 ‘간특한 아베’ 일본 때리기 나선 북, 명분쌓기?

중앙일보 2019.03.17 14:01
북한이 지난 15일 평양에 주재하고 있는 외교관과 서방 언론을 향해 “미국과 비핵화 협상을 중단할 수 있다”고 공세를 펼친 데 이어 “일본 반동”“아베 패당”등의 거친 표현을 동원하면서 일본 때리기에 나섰다. 북한 관영 노동신문이 17일 게재한 ‘경거망동이 몰아올 것은 파멸뿐이다’라는 논평에서다. 북한이 전선(戰線) 확대를 통해 핵과 미사일 시험 발사 중지와 군사적 도발을 위한 명분 쌓기가 아니냐는 지적이 나온다.  
 
최선희 북한 외무성 부상 [사진 연합뉴스]

최선희 북한 외무성 부상 [사진 연합뉴스]

신문은 “일본 반동들이 전쟁 가능한 나라, 보통국가를 부르짖으며 군비증강에 더욱 열을 올리고 있다”며 “아베패당은 지난해 12월 새로 책정한 방위계획 대강과 중기방위력정비계획을 발표한 데 이어 군사비를 대폭 늘리려는 기도를 노골적으로 드러내놓고 그 실현에 박차를 가하고 있다”고 주장했다. 형식적으로는 방위비증액과 함께 요격미사일(이지스 어서)ㆍF-35 전투기ㆍ장거리 순항미사일 등 신형 장비 도입에 대한 비판이다. 그러면서 “간특(간사하고 악독)하기 이를 데 없는 아베패당은 범죄적인 군사대국화책동을 합리화하기 위한 명분으로 우리나라(북한)와 중국의 군사적 위협에 대한 적극적인 대처에 나섰다”며 “사이버 및 우주 공간을 포괄하는 새로운 영역에서의 방위태세구축”이라고도 했다.  
 
일본에 대한 북한의 비판은 심심치 않게 있었지만, 최근에는 다소 톤이 낮아지는 분위기였다. 일본은 지난 11년간 유럽연합과 공동으로 북한 인권 결의안을 작성해 유엔에 제출했지만, 올해는 여기서 빠지기로 한 사실이 지난주에 알려졌다. 이를 두고 일본이 북일 정상회담 등 양국의 관계 개선 의지를 보이는 게 아니냐는 관측도 있었다. 그런데 북한이 일본에 대한 포문을 재개하면서 2차 북미 정상회담 결렬 이후 긴장국면 조성을 염두에 두고 있는 게 아니냐는 분석이 나온다. 진희관 인제대 통일학부 교수는 “노동신문이 일본의 군사적 위협을 강조하면서 ‘우주 공간’을 언급했다”며 “주변국의 위협을 부각함으로써 자신들의 핵 개발 정당성을 강조하고 인공위성 발사 등의 명분을 축적하려는 차원일 수 있다”고 말했다.  
정용수 기자 nkys@joongang.co.kr
공유하기

Innovation Lab

Branded Content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