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본문

내일부터 운행차 배출가스 특별단속…불응시 최대 200만 원

중앙일보 2019.03.17 12:02
서울 마포구 성산대교 인근 도로에서 한국환경공단 직원이 자동차 배출가스 원격측정(휘발유·가스 차량) 단속을 하고 있다. 우상조 기자

서울 마포구 성산대교 인근 도로에서 한국환경공단 직원이 자동차 배출가스 원격측정(휘발유·가스 차량) 단속을 하고 있다. 우상조 기자

환경부가 봄철 미세먼지를 줄이기 위해 18일부터 한 달 동안 전국에서 차량 배출가스를 대대적으로 단속한다. 
 
환경부 18일부터 다음 달 17일까지 전국 17개 시도와 함께 430여 지점에서 운행차 배출가스 허용기준을 초과한 차량을 집중적으로 단속한다고 17일 밝혔다.
 
시도는 경유 차량의 매연 단속에 집중하고, 환경부 산하 한국환경공단은 휘발유, 액화석유가스(LPG) 차량을 대상으로 배출가스를 원격측정 단속하는 방식으로 이뤄진다.
 
특히, 시도는 미세먼지 배출 비중이 높은 화물차, 도심 내 이동이 잦은 버스·학원차 등을 중점적으로 단속한다. 이를 위해 버스 차고지와 학원가, 물류센터, 항만·공항 등 차량 밀집 지역에서 측정기를 이용한 노상 단속과 비디오 측정을 병행하기로 했다.
 
한국환경공단은 수도권 9곳, 대전, 울산 각 1곳에서 주행 중인 휘발유차와 LPG차를 대상으로 원격측정기를 활용한 단속을 추진한다. 원격측정 방식은 차량이 측정지점을 통과할 때 적외선(탄화수소, 일산화탄소, 이산화탄소), 자외선(질소산화물)에 흡수된 배출가스의 양을 분석해 배출가스 농도를 측정한다. 측정 장비 1대당 하루 2500대 이상을 점검할 수 있다.
 
이 중 2곳에는 전방에 전광판을 설치해 차량 후방 모습(번호판 포함)과 배출가스 상태를 양호·보통·불량 등의 결과로 알려준다.
  
환경부 관계자는 “개별 차량의 배출가스 상태를 알림으로써 차량 운전자의 자발적인 배출가스 관련 정비·점검을 이끄는 것”이라고 설명했다.
 
모든 차량 운전자는 이번 단속에 따라야 하며, 단속에 응하지 않거나 기피 또는 방해할 경우 200만 원 이하의 과태료가 부과된다. 배출허용 기준을 초과한 차량은 15일 이내에 차량을 정비‧점검하도록 개선 명령을 받는다.
  
차량 정비‧점검을 하지 않을 경우 최대 10일간의 운행정지 처분을 받고, 운행정지 명령에 불응하면 300만 원 이하의 벌금형을 받을 수 있다.
  
김영민 환경부 교통환경과장은 “이번 자동차 배출가스 특별단속은 차량 소유자의 배출가스 관련 관심을 일으키고, 자발적인 차량 정비·점검으로 봄철 미세먼지 발생을 줄이는데 목표를 두고 있다”며 “노후 경유차에 대한 배출가스저감장치 부착, 조기폐차 등 국가에서 지원하는 사업도 활용하도록 적극적으로 안내하고 있다”고 말했다.
  
천권필 기자 feeling@joongang.co.kr
 
공유하기

Innovation Lab

Branded Content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