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본문

따릉이 대여소 600개 늘린다

중앙일보 2019.03.17 12:02
서울시 공공자전거 ‘따릉이’ 대여소가 올해 2140개로 늘어난다. 현재 1540개다. 따릉이를 더 가까운 곳에서 빌리고 반납할 수 있게 되는 것이다. 
 
서울시는 올해 따릉이 대여소 600개를 추가 설치한다고 16일 밝혔다. 대여소는 따릉이 이용자가 많은 지하철역, 버스 정류장, 동주민센터, 복지관 등과 가까운 곳에 설치된다. 
서울 영등포구 여의도 '따릉이' 대여소에서 시민들이 자전거를 빌려 타고 가고 있다.[뉴스 1]

서울 영등포구 여의도 '따릉이' 대여소에서 시민들이 자전거를 빌려 타고 가고 있다.[뉴스 1]

현재 따릉이 대여소 간 평균 거리는 500m다. 대여소가 2140개로 늘어나면 더 가까운 곳에서 빌리고 반납할 수 있게 된다. 2020년엔 대여소가 3040개로 확대된다. 대여소 간 거리는 300m로 줄어들 것으로 보인다.
 
따릉이 대수도 많아진다. 지난해 2만대에서 올해 3만대, 내년에는 4만대까지 늘어난다. 올 하반기엔 ‘전기 따릉이’(전기 자전거)도 1000대 시범 운영된다. 전기 자전거란 전기 모터를 이용해 주행하는 자전거를 말한다.  
 
2015년 10월 도입된 따릉이는 저렴한 이용료(기본 1시간에 1000원)를 앞세워 이용자가 빠르게 늘었다. 회원 수는 109만명, 누적 이용 건수는 1006만건에 이른다. 서울시는 올해 따릉이 사업에 325억원을 투입한다. 
 
임선영 기자 youngcan@joongang.co.kr 
 
공유하기

Innovation Lab

Branded Content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