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1박2일’ 단체방에 ‘내기골프’ 정황…정준영 성희롱 발언도”

중앙일보 2019.03.16 22:02
1박2일

1박2일

KBS 예능프로그램 ‘1박 2일’ 출연자 중 일부가 수백만원대 내기 골프를 친 정황이 확인됐다는 보도가 나왔다.
 
해당 프로그램은 최근 출연진 중 한명인 가수 정준영의 불법 영상 촬영 및 유포 사건과 관련한 파문으로 방송 및 제작을 전면 중단한 상황이다.
 
KBS는 16일 경찰이 확보한 정씨의 휴대전화 대화방 중 ‘1박 2일’ 출연진들로 이뤄진 대화방에서 이 같은 정황이 담긴 대화 내용을 확인했다고 보도했다.
 
이에 따르면 배우 차태현은 2016년 7월 1일 채팅방에 오만원권 수십장의 사진을 올린 뒤 개그맨 김준호 등과 내기 골프를 쳐서 딴 돈이라고 자랑했다. 이어 차씨는 ‘신고하면 쇠고랑’이라는 말도 남겼다. 
 
KBS는 “이 대화 말고도 상습적으로 내기 골프를 해왔음을 짐작할 수 있는 내용이 곳곳에 등장했다”며 “이 대화방에는 당시 담당 프로듀서도 있었지만, 출연진들의 이런 내기 골프를 말리거나 충고도 하지 않은 채 묵인했다”고 전했다.
 
아울러 정씨가 이 대화방에 때때로 성희롱적인 발언을 남긴 것으로 확인됐다고 덧붙였다.
 
이와 관련, ‘1박 2일’ 측은 “사실관계를 확인 중”이라는 입장을 밝혔다.
 

김은빈 기자 kim.eunbin@joongang.co.kr
공유하기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