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한국의 '너무 큰' 선물 제안에…고민 빠진 베트남 도시

중앙일보 2019.03.16 17:30
제주에 전시된 유영호 작가의 높이 6m 조각상 '그리팅맨'. [연합뉴스]

제주에 전시된 유영호 작가의 높이 6m 조각상 '그리팅맨'. [연합뉴스]

베트남 중부에 있는 천년고도 후에시가 경기도 남양주시로부터 대형 조각상 선물을 제안받고 깊은 고민에 빠졌다.
 
16일 일간 뚜오이쩨에 따르면 조광한 남양주시장은 최근 후에시에 유영호 작가의 높이 6m 조각상 '그리팅맨'(Greeting Man·인사하는 사람)을 선물하겠다고 제안했다. 지난 2월 남양주시가 후에시와 우호 교류 협정을 체결한 것을 기념하기 위해서다.
 
머리 숙여 인사하는 거인을 형상화한 이 조각상은 평화와 우정 등을 상징한다. 강원도 양구군과 경기도 연천군, 제주 등 국내는 물론 우루과이 몬테비데오, 파나마 파나마시티, 에콰도르 키토시 등 해외 곳곳에 설치됐다.
 
남양주시는 후에 성과 후에문화센터 맞은편에 있는 공원, 동바시장 등을 설치 장소로 제안한 것으로 알려졌다. 하지만 후에 시는 6m 높이의 조각상이 도시 경관을 해친다고 판단, 크기를 줄여 흐엉강 남쪽 제방에 설치하는 게 좋겠다고 의견을 제시했다. 강을 따라 이미 설치된 다른 예술작품과 비교해 너무 크고 흐엉강 남쪽에 한국의 지원을 받아 건립한 건물이 다수 있다는 이유에서다.
 
이에 따라 응우옌 반 타인 후에시장은 남양주시 측에 조각상의 크기를 줄여줄 것을 공식 제안하기로 했다.
 
후에시는 옛 응우옌 왕조(1802∼1945년)의 수도로 베트남 역사·문화의 중심지다. 유네스코 세계문화유산인 후에성, 티엔무사원, 차롱릉 등 7개 왕릉을 보유해 다낭, 호이안과 함께 베트남 중부지역의 대표적인 관광지로 꼽힌다.
 
김지혜 기자 kim.jihye6@joongang.co.kr
공유하기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