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속보] 승리 단톡방서 ‘경찰총장’ 거론된 경찰청 총경 대기발령

중앙일보 2019.03.16 13:27
 
빅뱅 멤버 승리와 가수 정준영 등 유명 연예인의 유착 의혹을 받는 총경급 인사가 16일 대기 발령 조치됐다. [연합뉴스]

빅뱅 멤버 승리와 가수 정준영 등 유명 연예인의 유착 의혹을 받는 총경급 인사가 16일 대기 발령 조치됐다. [연합뉴스]

경찰이 빅뱅 멤버 승리(29·본명 이승현)와 가수 정준영(30) 등 유명 연예인의 유착 의혹을 받는 총경급 인사를 16일 대리발령 조치했다. 
 
경찰청은 이날 본청 과장 A총경을 경무담당관실로 대기발령하고 후임 과장을 임명했다고 밝혔다.  
 
경찰에 따르면 A총경은 2015년 강남경찰서 생활안전과장으로 근무한 것으로 알려졌다. 2016년 총경으로 승진한 그는 이듬해 청와대에 파견돼 민정수석실에서도 근무했다.
 
앞서 승리와 정준영 등이 포함된 카톡방 대화 내용을 확보한 경찰은 이들의 대화에서 경찰 고위 인사의 비호 의혹을 불러일으킬 만한 이야기가 오간 것을 확인했다. 2016년 7월 이들의 카톡방에서 한 참여자가 ‘옆 업소가 우리 업소 내부 사진을 찍었는데 경찰총장이 걱정 말라더라’라는 메시지를 남긴 것으로 전해졌다. 아울러 FT아일랜드 멤버 최종훈의 음주운전 사건 언론보도 무마에 경찰이 관여했다는 의혹도 제기됐다.
 
사건을 수사하는 서울지방경찰청 광역수사대는 전날 A총경을 참고인 신분으로 불러 조사했다. 그는 조사를 마치고 취재진에 “조직에 누를 끼쳤다고 생각한다”면서도 “정준영은 모른다. 나중에 밝혀질 거다”라고 말했다.
 
경찰은 지난 14일 승리와 정준영, 유리홀딩스 대표 유모씨, 클럽 버닝썬 직원 김모씨 등을 불러 이들의 카카오톡 대화 내용을 토대로 경찰 유착 의혹을 집중적으로 조사했다. 또 경찰은 A총경으로부터 휴대전화를 임의 제출받은 것으로 전해졌다.
 
경찰은 유씨 등으로부터 대화방에서 언급된 ‘경찰총장’이 총경급 인사라는 진술을 확보한 것으로 전해졌다. 총경은 일선 경찰서 서장급으로, 흔히 ‘경찰의 꽃’으로 불린다.  
 
한영혜 기자 han.younghye@joongang.co.kr 
미세먼지 실험 아이디어 공모, 이벤트만 참여해도 바나나맛 우유가!
공유하기
광고 닫기

미세먼지 심한 날엔? 먼지알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