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유시민 "나경원도 비례대표로 입성···한국당 탄핵해야"

중앙일보 2019.03.16 11:43
유시민 사람사는세상 노무현재단 이사장이 16일 ’한국당을 탄핵해야 한다고 본다“고 16일 말했다. [사진 유튜브, 연합뉴스]

유시민 사람사는세상 노무현재단 이사장이 16일 ’한국당을 탄핵해야 한다고 본다“고 16일 말했다. [사진 유튜브, 연합뉴스]

유시민 사람사는세상 노무현재단 이사장은 16일 “제1야당인 자유한국당의 반대로 각종 개혁 입법이 이뤄지지 않고 있다”며 “한국당을 탄핵해야 한다고 본다”고 말했다.  
 
유 이사장은 이날 자정에 공개된 팟캐스트 방송 ‘유시민의 알릴레오’에서 게스트로 출연한 박주민 더불어민주당 최고위원과 현재 한국당을 제외한 여야 4당이 추진 중인 선거제ㆍ개혁법안 패스트트랙(신속처리안건 지정)과 관련해 대화하는 과정에서 이같이 언급했다.  
 
박 최고위원은 여야 4당이 추진하는 선거제·개혁법안 패스트트랙과 관련해 “바른미래당에서 이견이 나온다”며 “바른미래당 내에는 한국당 나경원 원내대표가 발표한 ‘비례대표 폐지·의석수 270석으로 축소’ 방안이 바람직하다는 사람들도 있더라”고 했다.  
 
그러자 유 이사장은 나 원내대표가 지난 17대 총선에서 비례대표로 처음 국회에 입성한 것을 거론하며 “자기 혼자 먹고, 다음 사람은 못 먹게 하려는 심보는 뭐냐”고 되물었다.  
 
유 이사장은 “제가 보기에는 한국당 때문에 법관탄핵도, 공수처(고위공직자비리수사처) 설치도, 검경수사권 조정도, 자치경찰제 도입도 안 될 것 같다”며 “한국당이 막아서 안 되는데 어떡하겠느냐”고 했다. 이어 “전적으로 한국당 책임이고, 한국당 때문에 입법이 되지 않는 데 대해서는 유권자들이 판단해야 한다”고 주장했다.  
 
이에 박 최고위원이 “어떻게든 패스트트랙을 통해 해보려 한다”고 하자, 유 이사장은 “바른미래당 때문에 패스트트랙도 안 될 것 같다”고 말했다.
 
이날 유 이사장은 지난주 조국 청와대 민정수석의 ‘알릴레오’ 출연을 손학규 바른미래당 대표가 비판한 데 대해 “조 수석 출연의 적절성 여부는 평가가 엇갈릴 수 있다”면서도 “하지만 알릴레오 방송을 정치행위로 간주하고 그만하라고 하는 것은 못 받아들이겠다”고 밝혔다.
 
유 이사장은 “제가 하는 것은 정치비평이고, 한 시민으로서 언론과 표현의 자유를 행사하는 것일 뿐”이라며 “어떤 언론은 국정홍보방송이냐고 하는데 이 방송은 국가정책과 사회이슈에 대한 정보제공을 목적으로 삼고 있다”고 말했다.
 
한영혜 기자 han.younghye@joongang.co.kr
공유하기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