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음주운전 무마 의혹' 최종훈 경찰 출석 "물의 일으켜 죄송"

중앙일보 2019.03.16 10:01
불법 동영상 유포 혐의를 받는 FT아일랜드 최종훈이 16일 오전 피의자 신분으로 조사를 받기 위해 서울 종로구 서울지방경찰청에 출석하며 취재진의 질문에 답하고 있다. [연합뉴스]

불법 동영상 유포 혐의를 받는 FT아일랜드 최종훈이 16일 오전 피의자 신분으로 조사를 받기 위해 서울 종로구 서울지방경찰청에 출석하며 취재진의 질문에 답하고 있다. [연합뉴스]

불법 동영상 유포 혐의를 받는 FT아일랜드 최종훈(29)이 16일 오전 10시 경찰에 출석했다.서울지방경찰청 광역수사대는 이날 오전 10시 최종훈을 성폭력범죄의 처벌 등에 관한 특례법 위반 혐의로 피의자 신분 소환했다.
 
최종훈은 경찰청에 들어가기에 앞서 "사회적으로 물의를 일으켜 죄송하다"며 "조사 성실히 받겠다"고 말했다. 최종훈은 또 단톡방 참여자였던 유리홀딩스 유모 대표에게 음주운전 보도 무마를 직접 부탁했느냐는 질문에는 "아니다"라며 관련 의혹을 부인했다. 
 
생일 축하 메시지를 보낸 경찰관에 대해서는 "잘 모르겠다"고 했고, 성관계 동영상 유포를 인정하느냐는 질문에는 "죄송하다"고 했다.  
 
불법 촬영물 유포 혐의를 받고 있는 그룹 FT아일랜드 전 멤버 최종훈이 16일 오전 서울 종로구 서울지방경찰청에 조사를 받기위해 출석, 취재진 질문에 답하고 있다. [뉴스1]

불법 촬영물 유포 혐의를 받고 있는 그룹 FT아일랜드 전 멤버 최종훈이 16일 오전 서울 종로구 서울지방경찰청에 조사를 받기위해 출석, 취재진 질문에 답하고 있다. [뉴스1]

최종훈은 빅뱅 승리(29·본명 이승현), 가수 정준영(30) 등과 함께 있는 카카오톡 대화방에 불법 동영상을 공유한 혐의(성폭력범죄의 처벌 등에 관한 특례법 위반)를 받는다.앞서 한 차례 참고인 신분으로 조사를 받았고 이번에는 피의자 신분으로 조사를 받게 됐다.

 
특히 최종훈은 과거 음주운전으로 적발됐으나 경찰과의 유착으로 이를 무마했다는 의혹도 제기된 상태다. 문제의 단톡방에서는 최씨가 음주운전으로 적발됐으나 사건이 보도되지 않고 송치됐으며, 이 시점에 경찰서 팀장으로부터 '생일 축하한다'는 메시지를 받았다는 등의 언급도 있었던 것으로 확인됐다.
 
경찰은 최종훈에게 불법 동영상을 유포한 경위와 음주운전 보도를 무마하는 과정에서 경찰이 영향력을 행사했는지 캐물을 방침이다.
 
정은혜 기자 jeong.eunhye1@joongang.co.kr 
공유하기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