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사진] 스티로폼 먹는 꿀벌부채명나방…쓰레기 해결 효자될까

중앙선데이 2019.03.16 00:02 627호 1면 지면보기
스티로폼 먹는 꿀벌부채명나방...쓰레기 해결 효자될까

스티로폼 먹는 꿀벌부채명나방...쓰레기 해결 효자될까

왁스가 주성분인 벌집에 기생하는 ‘꿀벌부채명나방’ 애벌레의 장내에 있는 효소가 플라스틱 주성분인 폴리에틸렌을 분해한다는 사실을 국내 연구진이 밝혀냈다. 한국생명공학연구원 감염병연구센터 류충민 박사팀이 세계 최초로 발견한 이 사실은 전 세계가 골머리를 앓고 있는 플라스틱 쓰레기 문제를 해결할 수 있는 실마리를 찾은 것으로 생물학 분야 국제학술지 ‘셀 리포트(Cell Reports)’에도 실렸다. 류 박사는 “이 애벌레의 장내 효소 에스테라아제·리파아제·사이토크롬 P450이 왁스와 폴리에틸렌 속의 ‘탄소 사슬’을 분해하는 것을 확인했다”며, “후속 연구를 통해 효소의 대량 배양과 효능 향상을 통해 플라스틱 오염의 근본적인 해결책을 마련할 수 있을 것”이라고 설명했다. 한국의 1인당 연간 플라스틱 소비량은 98.2㎏(2016년 기준)으로 미국(97.7㎏)보다 많은 세계 1위다. 사진은 꿀벌부채명나방 애벌레가 스티로폼을 파먹는 모습.  
 
김성태 객원기자

선데이 배너

공유하기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