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본문

문 대통령, 뉴질랜드 총기 사건 애도 "테러 척결 노력에 동참"

중앙일보 2019.03.15 22:24
캄보디아를 국빈 방문 중인 문재인 대통령과 부인 김정숙 여사가 15일 오전 (현지시간) 프놈펜 중심가에 세워진 독립기념탑을 찾아 헌화한 뒤 묵념하고 있다. [연합뉴스]

캄보디아를 국빈 방문 중인 문재인 대통령과 부인 김정숙 여사가 15일 오전 (현지시간) 프놈펜 중심가에 세워진 독립기념탑을 찾아 헌화한 뒤 묵념하고 있다. [연합뉴스]

캄보디아를 국빈 방문 중인 문재인 대통령이 15일 뉴질랜드 크라이스트처치 이슬람 사원에서 연쇄 총격 난사 사건이 발생한 것에 대해 재신다 아던 뉴질랜드 총리에게 애도의 뜻을 전했다.  
 
문 대통령은 이날 페이스북에 "15일 크라이스트처치에서 발생한 총기 난사 사건으로 많은 사상자가 발생한 데 대해 나와 우리 국민들은 충격을 금할 길이 없다"고 적었다.  
 
이어 "이번 사고로 희생된 분들의 명복을 빌며, 큰 충격과 비통함에 빠져 계실 총리님과 뉴질랜드 국민들, 그리고 유가족 분들께 대한민국 정부와 국민을 대표해 깊은 애도와 위로의 뜻을 전한다"며 "아울러 부상자들의 쾌유를 기원한다"고 말했다.
 
문 대통령은 "테러는 어떠한 경우에도 정당화될 수 없는 반문명적이고 반인륜적인 범죄행위로서, 반드시 근절되어야 한다는 것이 우리 정부의 확고한 입장"이라며 "우리 정부는 테러 척결을 위한 국제사회의 노력에 계속 동참하고, 이 과정에서 뉴질랜드 정부와도 긴밀히 협력해 나갈 것"이라고 밝혔다.  
 
그러면서 "차별과 증오 대신 포용과 사람 중심의 가치를 지켜온 총리님의 지도력 하에 뉴질랜드 국민들이 이번 사건으로 인한 충격과 슬픔을 조속히 극복하기를 바란다"고 당부했다.  
 
앞서 이날 오후 뉴질랜드 크라이스처치 알 누르 이슬람 사원 등 3곳에서 연쇄 총기 난사 사건이 발생해 최소 9명이 숨지고 수십명이 다쳤다.
 
홍수민 기자 sumin@joongang.co.kr 
공유하기

Innovation Lab

Branded Content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