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본문

“평생 누워있게 해줄게” 병원에 오물투척하고 의사 폭행한 환자

중앙일보 2019.03.15 20:01
[의협]

[의협]

 서울의 한 동네 의원에서 진료에 불만을 품은 환자가 진료실에 난입해 오물을 투척하고 의사를 폭행하는 사건이 발생했다.
15일 의협에 따르면 지난해 12월 서울 A의원을 찾은 환자 B씨는 의사에게 무리한 진료를 요구하다 기물을 파손하고 의료진과 병원 직원을 폭행했다. 당시 B씨는 약식명령을 받았지만 이후로도 3개월간 73차례에 걸쳐 협박 문자를 보내 살해위협을 하는 등 지속적으로 병원 측을 괴롭혔다. B씨는 지난 13일 지인을 환자로 가장시키고 본인은 마스크로 얼굴을 가린 채 진료실에 난입해 오물을 투척하고 진료중이던 의사를 넘어뜨려 발로 가슴을 가격하는 등 폭력을 행사했다. 경찰은 B씨를 긴급체포했다.
의협은 “의료인에 대한 폭력은 단순 폭행사건으로 처리해선 안 된다. 의료기관의 진료기능을 정지시키고 의료인력 손실로 인한 의료의 공급제한을 초래해 국민의 생명과 건강보호를 위한 국민 진료권을 훼손하는 중차대한 범죄로 다뤄져야 한다”며 관할 경찰서 및 경찰청에 공문을 보내 가해자를 즉각 구속수사할 것을 요구했다.
B씨가 병원 관계자에게 보낸 협박 문자 [의협]

B씨가 병원 관계자에게 보낸 협박 문자 [의협]

최대집 의협 회장은 “진료중인 의료인에 대한 폭행은 어떠한 이유에서도 허용될 수 없는 중대한 범죄행위다. 상습적인 협박에 시달리고 신변에 위협을 느낀 의료진과 직원들이 스마트워치를 착용하고 있을 정도라니 충격”이라며 “지속적인 협박 등 재범의 징후가 매우 높았음에도 약식명령과 같이 경미한 처벌에 그치고 적극적인 격리조치가 이뤄지지 못했다. 이 사건에 대해 구속수사하지 않는다면 폭력은 계속되어 이로 인해 의료기관은 물론 환자들의 피해가 걷잡을 수 없이 심각해질 것”이라고 말했다.
이에스더 기자 etoile@joongang.co.kr  
 
공유하기

Innovation Lab

Branded Content

광고 닫기